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주 봉방동 일대 '그린수소산업 규제자유특구' 지정

송고시간2021-07-01 16:03

beta

충북 충주시 봉방동과 대소원면 일대 34만5천895㎡가 '그린수소산업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됐다.

1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규제자유특구위원회에서 이같이 결정됐다.

충북도 관계자는 "그린수소산업 규제자유특구가 수소전문기업들의 성과 확산의 장이 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 충주시 봉방동과 대소원면 일대 34만5천895㎡가 '그린수소산업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됐다.

그린수소산업 규제자유특구 사업 모식도
그린수소산업 규제자유특구 사업 모식도

[충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규제자유특구위원회에서 이같이 결정됐다.

도는 이 곳에서 바이오가스·암모니아 기반의 그린수소 생산 저장 활용 사업을 할 계획이다.

지금의 규제로는 바이오가스 기반 그린수소의 경제성이 떨어지고, 암모니아 기반 그린수소의 기술 기준 부재로 사업화가 어려운 상황이다.

그러나 특구에 적용되는 특례사항을 적용받으면 규제 극복이 가능하다.

237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이 프로젝트에는 충북도와 충주시, 충북테크노파크, 고등기술연구원, 원익머트리얼즈 등 12개 기업이 함께 한다.

충북도는 이 사업을 통해 2033년까지 매출 2천606억원, 고용 299명, 기업유치 24개사 등의 경제 파급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또 251만2천t의 탄소감축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분석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그린수소산업 규제자유특구가 수소전문기업들의 성과 확산의 장이 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jeon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