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나리 홀대'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도 작품상 후보 올린다

송고시간2021-07-01 15:21

beta

아카데미상과 함께 미국 양대 영화상으로 꼽혀온 골든글로브가 앞으로 외국어 영화와 애니메이션도 작품, 감독, 연기상 후보에 포함하기로 했다고 3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부정부패 등 여러 의혹으로 존폐 위기에까지 내몰린 골든글로브가 특히 올해 초 시상식에서 '미나리'를 외국어 영화로 분류하면서 거세게 일었던 차별 논란에 대한 비판을 수용한 결정으로 보인다.

AFP통신에 따르면 골든글로브를 주관하는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HFPA)의 알리 사르 회장은 이날 성명에서 "우리의 가이드라인을 재검토하고 업계 의견을 청취한 결과 자격이 있는 영화들이 그에 걸맞은 주목을 받을 수 있도록 새로운 접근법을 채택하기로 결정했다"라며 "최고로 인정받는 데 언어는 더이상 장벽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골든글로브 주관 HFPA 발표…"더이상 언어가 장벽되지 않을 것"

올해 골든글로브에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영화 '미나리'[골든글로브 페이스북. 재판매 및 DB 금지]

올해 골든글로브에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영화 '미나리'[골든글로브 페이스북.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아카데미상과 함께 미국 양대 영화상으로 꼽혀온 골든글로브가 앞으로 외국어 영화와 애니메이션도 작품, 감독, 연기상 후보에 포함하기로 했다고 3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부정부패 등 여러 의혹으로 존폐 위기에까지 내몰린 골든글로브가 특히 올해 초 시상식에서 '미나리'를 외국어 영화로 분류하면서 거세게 일었던 차별 논란에 대한 비판을 수용한 결정으로 보인다.

AFP통신에 따르면 골든글로브를 주관하는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HFPA)의 알리 사르 회장은 이날 성명에서 "우리의 가이드라인을 재검토하고 업계 의견을 청취한 결과 자격이 있는 영화들이 그에 걸맞은 주목을 받을 수 있도록 새로운 접근법을 채택하기로 결정했다"라며 "최고로 인정받는 데 언어는 더이상 장벽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HFPA의 이번 발표와 관련, AFP는 평단의 찬사를 받았던 '미나리'가 올해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작품상 등이 아닌 '외국어 영화상'을 수상한 데 대해 격한 비판이 쏟아졌던 점을 들었다.

실제 '미나리'는 지난해 말 HFPA가 이 작품을 '외국어 영화상' 후보로 분류하면서부터 '홀대' 논란이 불거졌다.

당시 각종 국제 영화제에서 상을 휩쓴 '미나리'는 한국계 미국인인 정이삭 감독이 연출하고 배우 브래드 피트가 설립한 제작사 '플랜B'가 제작한, 이야기의 배경도 미국인 '미국 영화'이지만 대사가 주로 한국어라는 이유로 '외국어 영화'로 분류된 것이다.

HFPA는 대화의 50% 이상이 영어가 아닌 경우 외국어 영화로 분류한다는 규정을 두고 있었다. 같은 이유로 지난해 초 영화 '기생충'도 골든글로브에서 외국어 영화로 분류돼 수상했다.

여기에 마침 골든글로브 운영진 내부의 부정부패 의혹과 폐쇄적 운영 시스템, 인종·성차별, 불공정성 등에 대한 논란까지 잇따라 터졌다.

급기야 매년 시상식 중계를 해온 미 NBC방송이 내년 시상식을 중계하지 않기로 결정하고, 워너브러더스 등 메이저 제작사와 유명 할리우드 배우들도 시상식 보이콧을 선언하면서 78년 역사의 골든글로브가 존폐 기로에까지 내몰렸다.

논란이 거세지자 HFPA는 다양성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회원수를 늘리겠다는 개혁안을 지난달 발표했다. 부정부패를 차단하고자 회원들이 선물을 받는 행위를 금지하고 신고 핫라인을 개설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HFPA는 "다양성과 공평성을 기하고 조직 혁신에도 큰 진전을 이뤘다"라며 "다음 시상식 날짜와 관계없이 즉시 변화된 조치를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y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