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선 면접관에 '조국흑서' 김경율 등 3인 모셔온 민주

송고시간2021-07-01 17:50

beta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4일 진행되는 대선경선 예비후보 '국민면접'의 압박 면접관에 이른바 '조국 흑서' 저자인 김경율 회계사를 비롯해 김해영 전 최고위원, 94년생이자 30만 구독자를 달성한 뉴스래터 스타트업 '뉴닉'의 김소연 대표이사 등 3인을 섭외했다.

경선판에 역동성을 불어놓고 흥행을 제고하기 위해 민주당에 비판적인 인사와 MZ세대를 유치, 9명의 경선 후보자들을 상대로 '독한' 압박면접을 실시하는 마케팅 카드를 꺼내든 것이다.

이소영 대변인은 1일 브리핑에서 "민주당은 비판의 목소리를 겸허하게 청취하고 국민의 목소리를 날카롭게 전달하자는 취지에서 3명의 면접관을 섭외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독한 압박면접"…'소신파' 김해영·MZ세대 뉴닉 대표 김소연도 섭외

답변하는 김경율 경제민주주의21 공동대표
답변하는 김경율 경제민주주의21 공동대표

'조국 흑서' 저자인 김경율 경제민주주의21 공동대표가 지난 5월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4일 진행되는 대선경선 예비후보 '국민면접'의 압박 면접관에 이른바 '조국 흑서' 저자인 김경율 회계사를 비롯해 김해영 전 최고위원, 94년생이자 30만 구독자를 달성한 뉴스래터 스타트업 '뉴닉'의 김소연 대표이사 등 3인을 섭외했다.

경선판에 역동성을 불어놓고 흥행을 제고하기 위해 민주당에 비판적인 인사와 MZ세대를 유치, 9명의 경선 후보자들을 상대로 '독한' 압박면접을 실시하는 마케팅 카드를 꺼내든 것이다.

이소영 대변인은 1일 브리핑에서 "민주당은 비판의 목소리를 겸허하게 청취하고 국민의 목소리를 날카롭게 전달하자는 취지에서 3명의 면접관을 섭외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김 회계사와 관련해서는 "진보 진영에서 활동했지만, 여권에 비판적인 입장을 취하면서 탈(脫)진보인사로 불린다"고 소개했다.

김 전 최고위원에 대해서는 "20대 국회의원으로 최고위원을 역임할 동안 'Mr.쓴소리'라는 별명을 얻은 분"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표에 대해서는 "94년생 창업자로 MZ세대를 겨냥한 지식정보 콘텐츠 플랫폼 '뉴닉'의 대표이사"라며 "포브스 아시아 30대 이하 리더 30인에도 선정됐다"고 전했다.

이 대변인은 "이들은 국민면접관 200명과 각 후보 캠프로부터 질문을 취합해 국민을 대신해 9명의 후보자에게 집중적으로 질문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민주당 대선경선기획단은 당초 압박 면접관으로 '조국 흑서' 저자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권경애 변호사 등도 후보군에 놓고 검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압박 면접관 추가 인선 가능성과 관련해 이 대변인은 "면접관이 추가될 가능성은 있지만 진 교수 등의 합류 여부는 확실치 않다"고 밝혔다.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조사 특위 회견하는 김해영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조사 특위 회견하는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전 의원이 지난 4월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부산 선출직공직자 부동산 비리조사 특별기구'와 관련해 기자회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k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