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미애, '쥴리' 논란에 "질문에 답한 것…女 공격 아냐"

송고시간2021-07-01 14:39

beta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1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와 관련, 세간에 떠도는 '쥴리'라는 이름을 언급한 것에 대해 "여성이라는 이유로 공격한 것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낮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민주당 경선 예비후보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국민면접 프레스데이' 행사 후 "야당이 대선후보 탄압이다, 불법 사찰이라는 프레임으로 대꾸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저로서는 인터뷰 중에 쥴리를 아느냐고 (질문받았고), 그래서 들은 바가 있다고 답변한 것뿐"이라며 "역대 어느 후보에게 들이댔던 것처럼 공정한 잣대의 검증이 필요하다고 말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尹, 나에 대해 뭐라하든 개의치 않는다"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1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와 관련, 세간에 떠도는 '쥴리'라는 이름을 언급한 것에 대해 "여성이라는 이유로 공격한 것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낮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민주당 경선 예비후보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국민면접 프레스데이' 행사 후 "야당이 대선후보 탄압이다, 불법 사찰이라는 프레임으로 대꾸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저로서는 인터뷰 중에 쥴리를 아느냐고 (질문받았고), 그래서 들은 바가 있다고 답변한 것뿐"이라며 "역대 어느 후보에게 들이댔던 것처럼 공정한 잣대의 검증이 필요하다고 말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추 전 장관은 전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쥴리라는 인물을 들어봤느냐'라는 질문에 "들어봤다. 대선후보는 본인만이 아니라 가족, 주변 친인척, 친구관계 등이 다 깨끗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에 정의당 당내 조직인 청년정의당 강민진 대표는 "경악스럽다. 이렇게까지 정치를 저질로 만들어야 하느냐"고 비난한 바 있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추미애 후보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추미애 후보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이 1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공명선거 실천 서약식 및 프레스데이를 가졌다. 추미애 후보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7.1 toadboy@yna.co.kr

추 전 장관은 '작년에 무리한 일을 거듭하다가 중간에 장관을 그만두지 않았나'라는 윤 전 총장의 지적에는 "그분 자체가 정직하지 않고 모순"이라며 "반헌법·반법치의 도전장으로 민주주의를 위기에 빠뜨리고 협박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그분이 저의 꾸짖음에 대해 뭐라 말하든 개의치 않는다"고 덧붙였다.

추 전 장관은 당내 경선경쟁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선 "진보진영의 선두이고, 국민의 기대를 안고 있다. 후발주자인 저도 좋은 정책과 비전으로 열심히 따라잡겠다"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3eAfn0LtVY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