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AZ백신 접종연령 50세 이상으로 상향…50세 미만 2차접종 화이자로

송고시간2021-07-01 14:10

beta

접종 후 '희귀 혈전증' 발생 우려가 제기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령이 기존 30세 이상에서 50세 이상으로 상향 조정됐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을 마친 50세 미만은 화이자 백신으로 2차 접종을 받게 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추진단)은 1일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달 29일 열린 예방접종전문위원회 논의 결과에 따라 국내 혈소판감소성 혈전증(TTS) 환자가 발생한 점을 고려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권고 연령을 50대 이상으로 상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0대 남성 '혈소판감소성 혈전증' 사례 발생후 '30세 이상' 기준 재검토

3분기 '교차접종' 대상자 총 161만명…군부대·교정시설 종사자도 해당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접종 후 '희귀 혈전증' 발생 우려가 제기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령이 기존 30세 이상에서 50세 이상으로 상향 조정됐다.

이에 따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을 마친 50세 미만은 화이자 백신으로 2차 접종을 받게 된다. 종류가 다른 백신으로 1·2차 접종을 하는 '교차 접종' 대상자도 자동적으로 기존 76만명에서 161만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추진단)은 1일 정례 브리핑에서 국내 30대 남성에게서 혈소판감소성 혈전증(TTS) 환자가 발생한 점과 지난달 29일 열린 예방접종전문위원회 논의 결과 등을 토대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 권고 연령을 50대 이상으로 상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래픽] 코로나19 백신별 1·2차 접종 권고 주요 내용
[그래픽] 코로나19 백신별 1·2차 접종 권고 주요 내용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이는 연령별 백신 접종의 위험-이득을 분석한 결과 50대 이상 연령층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의 이득이 혈소판감소성 혈전증 발생 위험보다 월등하게 높게 나타난 데 따른 것이다.

이번 조정에 따라 이달부터는 50세 이상에 대해서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다. 50세 미만 2차 접종 대상자에 대해서는 오는 5일부터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게 된다.

전체 교차 접종 대상자는 기존 대상자에다 이달 중으로 보건소에서 접종을 받게 되는 50대 미만(5만9천명)과 8∼9월 2차 접종이 예정된 50대 미만(66만3천명), 군부대·교정시설 종사자(12만9천명)를 더한 총 161만5천명이다.

기존 대상자에는 30세 이상 방문돌봄 종사자와 의원급 의료기관 및 약국의 보건의료인, 만성신장질환자, 경찰·소방·해경을 포함한 사회필수인력 등 76만4천명이 포함된다.

그 외에 7∼9월 중 2차 접종이 예정된 1차 대응요원·특수교육 및 보건교사 등(5만명), 요양시설·취약시설 입소·종사자(5만4천명), 병원급 의료기관 종사자·요양병원 입원환자 및 종사자(1만7천명), 50세 이상 연령층(768만2천명) 등 총 780만3천명은 1·2차 모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게 된다.

s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