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족사 질문에 어머니 떠올린 이재명…"부족함 용서를" 울먹

송고시간2021-07-01 12:45

beta

이재명 경기지사가 1일 과거 형수 욕설 등 도덕성 논란에 대해 "제 부족함에 대해 용서를 바란다.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 지사는 이날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경선이 과열되면 사생활 관련 도덕성 문제 등 네거티브가 우려된다'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그는 "제가 가족에게 폭언한 것은 사실이지만, 지금 다시 그 시절로 되돌아간다면 안 그러려고 노력하겠지만, 어쩔지는 솔직히 잘 모르겠다"며 세상을 등진 모친을 떠올리며 회한을 털어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0년 사이 많이 성숙해졌다"…尹에 "국정 쉽지 않아, 열심히 공부하길"

"아쉬운 정책은 부동산"…김외숙 책임론에 "靑 적절히 판단하리라 생각"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이재명 후보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이재명 후보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이 1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공명선거 실천 서약식 및 프레스데이를 가졌다. 이재명 후보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7.1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홍규빈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가 1일 과거 형수 욕설 등 도덕성 논란에 대해 "제 부족함에 대해 용서를 바란다.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 지사는 이날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경선이 과열되면 사생활 관련 도덕성 문제 등 네거티브가 우려된다'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대선 레이스 시작부터 자신의 최대 리스크인 도덕성 논란을 해명과 사죄로 털고 감으로써 이를 정면 돌파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6EJt-RtM9BI

그는 "제가 가족에게 폭언한 것은 사실이지만, 지금 다시 그 시절로 되돌아간다면 안 그러려고 노력하겠지만, 어쩔지는 솔직히 잘 모르겠다"며 세상을 등진 모친을 떠올리며 회한을 털어놨다.

잠시 눈을 감더니 눈시울이 붉어진 이 지사는 "7남매에 인생을 바친 어머니이신데 저희 형님이 정신적으로 건강하지 못해서 어머니에게 불 지른다 협박했고, 어머니는 보통의 여성으로 견디기 어려운 폭언도 들었고 심지어 어머니를 폭행하는 일까지 벌어져 제가 참기 어려워서 그런 상황에 이르렀다"며 울먹이기도 했다.

그는 "당시에 공직자를 그만두는 것도 각오한 상태였는데 한 10년 지났고 저도 그사이에 많이 성숙했다"며 "어머니, 형님이 돌아가셨기 때문에 앞으로 다시는 그런 참혹한 현장이 생기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갈등의 최초 원인은 가족들의 시정 개입, 이권 개입을 막다가 생긴 것이기 때문에 국민들께서 그런 점을 감안해달라"고도 덧붙였다.

이 지사는 "아픈 이야기를 했다"며 "언젠가는 전후 과정을 소상히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이재명 후보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이재명 후보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이 1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공명선거 실천 서약식 및 프레스데이를 가졌다. 이재명 후보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7.1 toadboy@yna.co.kr

그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선 출마 선언에서 문재인 정부를 비판한 데 대해선 "미래에 관한 이야기를 했으면 어땠을까. 과거 이야기를 안 할 수 없겠지만 그렇게까지 많이 하시나 아쉬움도 든다"고 지적했다.

또 "특수과외까지 받으며 '열공'하신다고 하지 않느냐. 국정이 그렇게 호락호락 쉽게 익혀서 되는 길은 아닌데 좀 더 공부하시고 채운 다음에 발언을 들어보고 제가 판단하겠다. 좀 더 열심히 공부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현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해 "아쉬운 정책을 꼽자면 부동산을 잡지 못했다, 부동산 폭등을 통제하지 못했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기표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의 '부동산 빚투' 논란 등과 관련한 청와대 김외숙 인사수석 조치 필요성에 대해선 "청와대가 적절히 판단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권리당원들의 반감 극복 방안에 대해선 "어떤 인물로 경쟁해야 정권재창출이 가능할지 우선적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합리적 결론에 이를 것이라 보고 끊임없이 설명드리고 극복하겠다"고 말했다.

yumi@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Fk_tSvYT8z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