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이임 한미연합사령관에 훈장…"평화유지 성과"(종합)

송고시간2021-07-01 17:07

beta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청와대에서 이임을 앞둔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 사령관에게 보국훈장 통일장을 수여했다.

오찬에서 문 대통령은 "에이브럼스 사령관 재임 기간 한미동맹은 더 굳건하게 발전했고 9·19 군사합의,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평화가 유지되는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라카메라 신임 한미연합사령관에게 "한반도 정세를 잘 아는 분이 부임해 기대가 크다"며 "전시작전권 전환, 용산기지 반환 등 현안과 관련해 한국군과 긴밀히 소통해 성과를 내달라"고 당부했고, 라카메라 사령관은 "동맹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생사고락 함께 하는 것이 식구…한미동맹 더 발전할 것"

기념사진 촬영하는 문재인 대통령
기념사진 촬영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이임하는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에게 훈장 수여와 오찬을 마친 후 서훈식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내외, 문 대통령, 라카메라 후임 한미연합사령관 내외. 2021.7.1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청와대에서 이임을 앞둔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 사령관에게 보국훈장 통일장을 수여했다.

수여식에는 에이브럼스 사령관 부부 외에도 새로 부임하는 폴 라카메라 신임 사령관 부부, 존 아퀼리노 인도태평양사령관 부부, 로버트 랩슨 주한미국대사 대리 등이 참석했다.

이어진 오찬에서 문 대통령은 "에이브럼스 사령관 재임 기간 한미동맹은 더 굳건하게 발전했고 9·19 군사합의,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평화가 유지되는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우병수 장군'이라는 한국 이름까지 갖고 직책을 완수한 에이브럼스 사령관의 노고를 치하한다"고 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아버지는 6·25 전쟁에 참전했고 큰형, 둘째 형, 장인과 매형도 한국에서 군인으로 근무했다"며 "한국 방위에 기여하는 가업을 물려받은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어 "세계 어느 곳보다 코로나19에서 안전한 한국에 주둔해 운이 좋았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라카메라 신임 한미연합사령관에게 "한반도 정세를 잘 아는 분이 부임해 기대가 크다"며 "전시작전권 전환, 용산기지 반환 등 현안과 관련해 한국군과 긴밀히 소통해 성과를 내달라"고 당부했고, 라카메라 사령관은 "동맹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퀼리노 인도태평양사령관에게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를 위해 역할을 해달라"고 했고, 아퀼리노 사령관은 "한미동맹은 역내 평화의 핵심축(린치핀·Linch-pin)"이라며 2018년 한국 해군 국제관함식에서 문 대통령과 찍은 사진을 보여줬다.

한편 문 대통령은 에이브럼스 사령관에게 호랑이 모습이 장식된 칼인 '호신문장환도'를 선물하며 조선시대에 공이 있는 장군에게 칼을 하사하는 관례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식구'에는 끼니를 함께 하는 사람이라는 뜻과 생사고락을 함께 하는 사람이라는 뜻이 있다"며 "(오찬으로) 식구가 되는 뜻깊은 자리를 통해 한미동맹은 더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