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맛비 광주·전남서 주말부터…많은 곳 150㎜ 이상

송고시간2021-07-01 11:36

beta

광주와 전남지역 장마는 주말부터 시작하겠다.

1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첫 장맛비가 오는 3일부터 내리겠다.

전남 해안과 지리산 부근을 중심으로 4일까지 150㎜ 넘는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4일 광주·전남 첫 장맛비
3∼4일 광주·전남 첫 장맛비

[광주지방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와 전남지역 장마는 주말부터 시작하겠다.

1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첫 장맛비가 오는 3일부터 내리겠다.

일부 지역에서는 시간당 5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전남 해안과 지리산 부근을 중심으로 4일까지 150㎜ 넘는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정체전선은 이날 오전 동중국해 해상에 자리한다.

점차 북상하는 정체전선과 서쪽에서 접근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장맛비는 3일 오전 서해안을 중심으로 시작하겠다.

최근 정체전선 북상을 저지한 찬 공기가 동쪽으로 빠져나가면 장맛비는 3일 낮부터 모든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비구름이 강해지는 3일 밤부터 4일 오전 사이에 천둥·번개·돌풍을 동반한 강한 비가 쏟아지겠다.

이후 저기압이 동해상으로 빠져나가면서 장마전선은 남하하겠다.

4일 오후 이후에도 정체전선이 머무르는 남해안은 비가 지속하겠다.

정체전선이 사나흘 주기로 통과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오르락내리락하면서 비가 자주 내리겠다.

강한 바람에도 대비해야 한다.

3일 오후부터 서해안을 중심으로 초속 10∼16m의 바람과 함께 순간적으로 초속 m 이상의 돌풍이 불겠다.

선별진료소, 건설 현장,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파손과 낙하물에 의한 2차 피해가 없도록 점검이 필요하다.

서해 남부 해상과 남해 서부 먼바다에는 물결이 2∼4m로 높게 일면서 풍랑특보가 내려지겠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도시 내 소하천, 지하도, 우수관, 상하수도 관거, 저지대와 산간, 계곡에는 물이 급격히 불어나 범람과 침수로 인한 피해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hs@yna.co.kr

돌풍에 강한 비…주말부터 '늦은 장마', 최대 150㎜ 쏟아진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Zno-HEmesr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