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연금, 임직원 비위 등 신고자 보호 '안심변호사' 도입

송고시간2021-07-01 10:09

beta

국민연금공단이 공익 신고 활성화를 위해 1일부터 '안심변호사 신고제'를 도입한다고 이날 밝혔다.

국민연금공단 임직원의 법령·규정 위반이나 직장 내 괴롭힘·갑질·성희롱 등 비위행위를 신분 노출 우려 없이 신고할 수 있게 된다.

김영 국민연금공단 상임감사는 "기존에 운영 중인 헬프라인 익명 신고 시스템과 더불어 안심변호사 제도로 공익 신고 활성화가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신고 채널 확대를 통해 신고자 보호와 부패 척결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외부 변호사가 제보 내용 받아 감사실에 대신 신고…익명성 보장

안심변호사 신고제도
안심변호사 신고제도

[국민연금공단 누리집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국민연금공단은 공익 신고 활성화를 위해 '안심변호사 신고제'를 도입했다고 1일 밝혔다.

안심변호사 신고제는 공익 신고자 보호를 위해 외부 변호사가 제보 내용을 받아 감사실에 대신 신고하는 제도다.

이에 따라 국민연금공단 임직원의 법령·규정 위반이나 직장 내 괴롭힘·갑질·성희롱 등 비위행위를 신분 노출 우려 없이 신고할 수 있게 된다.

신고하려는 사람은 안심변호사의 전자우편으로 관련 내용을 보내면 된다.

신고가 접수된 이후에는 안심변호사로부터 조사 결과를 안내받게 되며, 필요할 경우에는 법률 상담도 받을 수 있다.

김영 국민연금공단 상임감사는 "기존에 운영 중인 헬프라인 익명 신고 시스템과 더불어 안심변호사 제도로 공익 신고 활성화가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신고 채널 확대를 통해 신고자 보호와 부패 척결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국민연금공단 홈페이지(www.nps.or.kr) 신고센터 내 안심변호사 신고제도 항목을 통해 구체적인 신고 방법을 확인할 수 있다.

s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