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총리, 靑인사검증 부실에 "정보기관 통하지 못해 제약"

송고시간2021-07-01 09:38

beta

김부겸 국무총리는 1일 청와대의 인사검증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대통령을 옆에서 보좌하는 자리에 가시는 분들은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다고 하면 스스로 거절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막강한 무게와 책임감이 있는 자리 아닌가. 옛날처럼 권력이 있는 자리도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청와대 인사검증 시스템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옛날처럼 세세하게 정보기관을 통해 사찰하는 게 아니니 상당 부분 제약이 있을 수밖에 없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부겸 국무총리
김부겸 국무총리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2021.7.1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1일 청와대의 인사검증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대통령을 옆에서 보좌하는 자리에 가시는 분들은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다고 하면 스스로 거절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막강한 무게와 책임감이 있는 자리 아닌가. 옛날처럼 권력이 있는 자리도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청와대 인사검증 시스템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옛날처럼 세세하게 정보기관을 통해 사찰하는 게 아니니 상당 부분 제약이 있을 수밖에 없다"고 했다.

김 총리는 또 대선 출마를 공식화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사퇴 후 정치 행보를 고민 중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 대해 "공직사회나 국민의 삶에 미치는 영향이 막대한 자리이고, 도덕성과 중립성을 지키라는 취지로 임기를 보장한 것인데, 두 분 다 중간에 그것도 정치적 이유로 그만둠으로써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거리두기의 수도권 적용을 1주일 유예한 것에 대해서는 "방역과 서민경제 사이의 여러 긴장감 속에서 조치했던 것인데, 이렇게 확산세가 시작될 때는 어떻게든 불을 꺼야 하는 것이 저희가 해야 할 일"이라고 설명했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