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볼보차 "1회 충전으로 1천㎞ 주행하는 전기차 10년내 출시"(종합)

송고시간2021-07-01 10:47

beta

스웨덴 볼보자동차가 10년 이내에 1회 충전으로 1천㎞ 주행이 가능한 전기차를 내놓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볼보차는 지난달 30일 스웨덴 고텐버그에서 열린 '테크 모멘트'(Tech Moment) 행사에서 2030년까지 완전한 전기차 제조사가 되기 위한 로드맵을 발표했다고 1일 밝혔다.

볼보차는 스웨덴 배터리업체인 노스볼트와 협력해 현재 시장에서 공급되는 배터리 셀보다 50% 이상 에너지 밀도가 높은 배터리를 10년내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30년까지 완전한 전기차 제조사로 전환…차세대 배터리 개발

볼보 차세대 전기차
볼보 차세대 전기차

[볼보차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브뤼셀·서울=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최평천 기자 = 스웨덴 볼보자동차가 10년 이내에 1회 충전으로 1천㎞ 주행이 가능한 전기차를 내놓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볼보차는 지난달 30일 스웨덴 고텐버그에서 열린 '테크 모멘트'(Tech Moment) 행사에서 2030년까지 완전한 전기차 제조사가 되기 위한 로드맵을 발표했다고 1일 밝혔다.

볼보차는 행사에서 ▲ 전기차 배터리 공급 계획 ▲ 자체 소프트웨어 개발 확대 계획 ▲ 차세대 안전 기술 등을 소개했다.

하칸 사무엘손 볼보차 최고경영자(CEO)는 "우리 목표는 모든 사용 가능한 기술을 이용해 가능한 한 가장 안전한 차를 만들어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볼보차는 스웨덴 배터리업체인 노스볼트와 협력해 현재 시장에서 공급되는 배터리 셀보다 50% 이상 에너지 밀도가 높은 배터리를 10년내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에너지 밀도가 1천Wh/L 수준이 되면 1회 충전에 1천㎞ 주행이 가능하다. 전기차 배터리의 전력을 외부 전력망에 공급할 수 있는 양방향 충전도 지원된다.

배터리 기술 향상과 고속 충전 기술 개선을 통해 충전 시간은 현재의 절반 수준까지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두 회사는 향후 유럽 배터리 공장 건립도 계획하고 있다.

사무엘손 CEO는 내년 자사의 첫 차세대 전기차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볼보차는 차세대 전기차 인포테인먼트 구축을 위해 구글과도 협력한다. 볼보차는 구글플레이가 내장된 '안드로이드 오토모티브 OS(운영체제)'로 구동되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개선할 계획이다.

아울러 주행 중인 자동차의 실시간 데이터를 전송받아 안전 기능도 업그레이드한다. 고해상도 라이다(LiDAR·빛으로 주변 물체와 거리를 감지하는 장치) 센서가 수집한 자동차 환경 관련 데이터를 통해 자율주행 기술의 안정성을 검증하고, 무선 업데이트로 시스템을 개선한다.

볼보차는 이날 행사에서 차세대 순수 전기차 디자인 '볼보 콘셉트 리차지'도 공개했다. 내연기관 엔진을 제거한 차체 바닥 전체에 배터리 팩을 배치해 휠 베이스와 휠 크기를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