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겨냥한 뉴욕검찰, 조만간 재무 책임자 기소

송고시간2021-07-01 01:26

트럼프그룹 CFO에 탈세 혐의…본격 기소 예고하는 '신호탄' 해석도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앨런 와이셀버그 트럼프그룹 CFO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앨런 와이셀버그 트럼프그룹 CFO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개인 재산에 대한 수사에 나선 검찰이 3년 만에 칼을 빼 들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0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지방검찰청이 금명간 앨런 와이셀버그 트럼프그룹 최고재무책임자(CFO)를 탈세 혐의로 기소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맨해튼지검은 3년 전 트럼프그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지만, 기소가 이뤄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와이셀버그 CFO는 트럼프그룹으로부터 자동차와 아파트, 사립학교 학비 등의 금전적 혜택을 받은 뒤에도 신고를 누락하고, 세금을 내지 않았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WSJ은 트럼프그룹에서 장기간 재무 업무를 담당한 와이셀버그 CFO에 대한 기소는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도 타격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동안 자신에 대한 각종 민사 소송과 사법 당국의 수사망을 피해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맨해튼지검의 수사 자체가 편향적인 정치 수사라는 입장이다.

그는 최근 성명을 통해 트럼프그룹이 미국 재계의 일반적인 관행에서 벗어나지 않았는데도 탈세 혐의를 받고 있다면서 "절대로 범죄가 될 수 없다"라고 주장했다.

실제로 WSJ은 피고용인이 회사로부터 받는 혜택을 신고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검찰에 기소되는 것은 이례적이라는 전문가의 견해를 소개했다.

다만 검찰이 탈세 혐의로 특정 임원을 기소하는 것은 트럼프그룹에 대한 본격적인 기소에 앞선 '신호탄'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WSJ에 따르면 검찰의 궁극적 목표는 트럼프그룹이 세금을 내고 대출을 받는 과정에서 자산가치를 조작하는 사기를 저질렀다는 혐의를 입증하는 것이다.

와이셀버그 CFO를 기소한 것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혐의를 밝히는 증언을 받기 위한 검찰의 전략일 수 있다는 이야기다.

한편 소식통에 따르면 와이셀버그 CFO는 검찰의 협조 요청을 거부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R1Kpnsb3y8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