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비주류 흙수저' 변방의 장수에서 與유력주자로…이재명 누구

송고시간2021-07-01 09:08

beta

1일 대권 재수 도전장을 던진 이재명(56) 경기지사는 그야말로 '비주류 흙수저' 출신이다.

지난 2017년 대선 당시 "변방의 벼룩이 소를 잡겠다"며 대권에 도전, 당내 경선에서 '의미있는 3등'으로 훗날을 도약했던 그는 그사이 경기도지사를 거쳐 여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발돋움했다.

특유의 '사이다' 직설 화법과 승부사적 기질이 '변방의 장수' 이 지사를 키워낸 자양분이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선 출마 선언 앞둔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선 출마 선언 앞둔 이재명 경기도지사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대선 출마 선언을 앞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2021.6.30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1일 대권 재수 도전장을 던진 이재명(56) 경기지사는 그야말로 '비주류 흙수저' 출신이다. 어려운 가정 환경을 딛고 변호사를 거쳐 도백 자리에까지 오른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지난 2017년 대선 당시 "변방의 벼룩이 소를 잡겠다"며 대권에 도전, 당내 경선에서 '의미있는 3등'으로 훗날을 기약했던 그는 그사이 경기도지사를 거쳐 여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발돋움했다.

특유의 '사이다' 직설 화법과 승부사적 기질이 '변방의 장수' 이 지사를 키워낸 자양분이었다.

이 지사는 '개천에서 용났다'는 말이 맞아떨어지는 드라마틱한 인생 스토리를 갖고 있다.

경북 안동 화전민 가정에서 태어난 그는 초등학교를 졸업한 만 12살 때 경기 성남으로 이주, 영세공장에서 소년공 생활을 했다.

공장 노동자로 일하면서 고입·대입 검정고시를 통과한 뒤 장학금을 받으며 중앙대 법대에 입학했고, 1986년에는 사법고시(연수원 18기)에 합격했다.

이 지사는 사법연수원 시절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강의를 들은 것이 노동 인권변호사의 길을 선택하는 계기가 됐다고 회고한다.

2010년 4월 7일 당시 요미우리 허위보도관련 원고측 대리인인 이재명 변호사가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이 끝나고 나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재판부는 원고가 피해자가 아니라는 사실을 밝혔을 뿐 보도의 진실성 문제에 대해서는 판단을 회피했다"며 항소의사를 밝히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0년 4월 7일 당시 요미우리 허위보도관련 원고측 대리인인 이재명 변호사가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이 끝나고 나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재판부는 원고가 피해자가 아니라는 사실을 밝혔을 뿐 보도의 진실성 문제에 대해서는 판단을 회피했다"며 항소의사를 밝히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연수원 동기로 만난 4선의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은 내내 정치역정을 함께 하는 동지 관계가 됐다.

이 지사는 '성남시민모임'을 창립해 이끌며 2000년 분당 백궁·정자지구 용도변경 특혜의혹을 제기해 주목을 받았다. 2002년 파크뷰 특혜분양사건 당시에는 당시 성남시장과의 전화통화 녹취록을 공개했다가 공무원자격사칭 혐의로 구속되기도 했다.

그러던 중 2004년 성남 구시가지의 대형 병원들이 문을 닫으면서 의료 공백이 심각해지자 직접 시장이 돼 시립의료원을 만들겠노라고 마음먹었다고 한다.

성남 노사모(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회원으로 활동하던 그는 2005년 8월 열린우리당에 입당하며 정치에 투신했으나 첫 도전인 2006년 성남시장 선거에서 고배를 마셨다.

2008년 우여곡절 끝에 공천을 받고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해 낙선했지만 2010년과 2014년 성남시장 선거에 거푸 당선됐다.

이 지사는 첫 임기 시작 11일 만에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모라토리엄(채무불이행)을 선언하는 등 파격적인 시정 운영으로 파란을 일으켰다. 그는 재선까지 거치며 SNS 상의 열성적 지지층을 중심으로 '전국구 정치인'으로 급부상했고 야권의 잠룡으로 몸값을 높이기 시작했다.

정부와 각을 세워가며 추진한 무상교복, 공공산후조리 지원, 청년배당 등 보편적 복지사업은 타 지자체로 퍼져나가며 자타공인 그의 정책 브랜드가 됐다.

2016년 11월 시작된 촛불 정국에서 '박근혜 탄핵·구속' 같은 거침없는 돌직구로 탄핵 공간에서 주가를 올리면서 대선주자 반열에 올랐다.

2017년 4월 8일 당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오른쪽)가 서울 마포구의 한 호프집에서 열린 경선후보들과의 호프타임에 참석해 경선 경쟁자였던 이재명 성남시장에게 술을 따라주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7년 4월 8일 당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오른쪽)가 서울 마포구의 한 호프집에서 열린 경선후보들과의 호프타임에 참석해 경선 경쟁자였던 이재명 성남시장에게 술을 따라주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SNS를 통해 자신이 직접 올리는 막힘없고 강렬한 어법의 메시지는 여의도의 거물급 정치인들을 제치고 존재감을 드러낼 수 있는 무기였다.

비록 당시 경선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에 패했지만, 2018년 지방선거에서는 경기지사에 도전해 경선과 본선 모두 승리하며 16년만의 진보진영 경기도지사가 되는 기록을 썼다. 이는 명실상부한 대권주자로 체급을 올리는 모멘텀이기도 했다.

하지만 두 차례에 걸친 당내 선거에서 경쟁한 친문 진영과 갈등의 골이 깊어진 것은 상처로 남았다.

특히 '혜경궁 김씨' 의혹, '형수 욕설 파일' 공개, '여배우 스캔들' 의혹 등 상대 후보들의 네거티브 공세가 극심했다.

경기도정을 이끌면서는 '기본소득'을 비롯해 기본금융, 기본주택 등 자신의 기본 시리즈 정책 어젠다를 하나씩 구체화하며 대권 재도전의 칼을 갈았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Fk_tSvYT8z0

때로는 정부 재정당국과 각을 세우는 것을 감수하고라도 '코로나 재난지원금'을 전국민에 보편 지급해야 한다는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협조하지 않는 신천지 교단에 강제 역학조사를 지시하며 강경 대응하는가 하면, 도내 계곡 곳곳에 들어차 있던 불법 시설물들을 모두 철거·정비하는 등 저돌적인 행정가의 면모도 보였다.

이 지사는 '친형 강제입원' 관련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기소돼 2심 재판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으며 정치인생 최대의 위기에 내몰렸다. 하지만 작년 7월 대법원이 무죄 취지로 파기환송하고 10월 무죄가 확정되면서 족쇄가 풀렸다.

피아노 전공의 부인 김혜경 여사와는 변호사 시절이던 1990년 같은 교회에 다니던 셋째 형수의 소개로 만났다고 한다. 약 1년간의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했다.

최근 이 지사는 나란히 고려대를 졸업한 두 아들에 대해 "내 아들 둘도 사회초년병으로, 실업자로 힘들게 지내고 있다"고 소개한 바 있다.

이재명 성남시장이 2017년 1월 23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오리엔트 시계공장에서 대선 출마선언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재명 성남시장이 2017년 1월 23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오리엔트 시계공장에서 대선 출마선언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