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때 日수도권 델타변이 만연 우려…"50% 넘을 수도"

송고시간2021-06-30 17:48

beta

인도에서 확산한 델타 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일본 수도권 일대에 상당한 수준으로 퍼진 것으로 파악됐다.

내달 중순 올림픽이 개막할 때쯤이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중 델타 변이 감염자가 절반을 넘어 주류 바이러스가 될 수도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간토(關東) 지방 코로나19 확진자의 30% 안팎을 차지하는 것으로 보인다는 추계 결과를 30일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 분석…현재 간토지방 30% 수준

도쿄 코로나 확진자 증가 폭 11일 연속 확대

나들이객 붐비는 도쿄의 관광지
나들이객 붐비는 도쿄의 관광지

(도쿄 AP=연합뉴스) 30일 일본 도쿄도(東京都) 다이토(台東)구 소재 센소지 일대가 나들이객으로 붐비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인도에서 확산한 델타 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일본 수도권 일대에 상당한 수준으로 퍼진 것으로 파악됐다.

내달 중순 올림픽이 개막할 때쯤이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중 델타 변이 감염자가 절반을 넘어 주류 바이러스가 될 수도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간토(關東) 지방 코로나19 확진자의 30% 안팎을 차지하는 것으로 보인다는 추계 결과를 30일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연구소는 감염자 분포가 이달 말 기준으로 이처럼 추정된다는 견해를 이날 열린 후생노동성 전문가 회의에서 보고했다.

연구소는 간토 지방에서 델타 변이가 점차 세를 확대하고 있으며 내달 중순이면 50%를 넘을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도쿄 EPA=연합뉴스) 도쿄올림픽 개막식을 한달 앞둔 23일 일본 도쿄도청 근처에서 올림픽 취소를 요구하는 시위가 열리고 있다.

(도쿄 EPA=연합뉴스) 도쿄올림픽 개막식을 한달 앞둔 23일 일본 도쿄도청 근처에서 올림픽 취소를 요구하는 시위가 열리고 있다.

간토 지방은 수도 도쿄도(東京都)와 이바라키(茨城)·도치기(栃木)·군마(群馬)·사이타마(埼玉)·지바(千葉)·가나가와(神奈川)현 등 수도권 주요 광역자치단체로 구성돼 있다.

델타 변이는 기존의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전염력이 강하며 영국에서 유행한 알파 변이보다도 더 잘 퍼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여 일 후 올림픽이 개막하면 사람들의 이동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델타 변이가 주류가 되면 감염 확산 속도는 더욱 빨라질 가능성이 있다.

도쿄의 확진자는 일주일 전 같은 요일과 비교할 때 이날까지 11일 연속 증가 폭을 확대하는 등 일본 정부의 방역 계획은 이미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다.

sewonl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t9xbsy8JTt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