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 "코로나로 관광산업 붕괴…세계경제 손실 4천500조원 이상"

송고시간2021-06-30 17:20

beta

유엔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따른 국제 관광 산업의 붕괴로 지난해와 올해 세계 경제가 입은 손실이 4조 달러(약 4천500조원)를 넘어설 수 있다고 전망했다.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는 30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에서 지난해 국제 관광객 급감으로 관련 산업이 입은 손실이 약 2조4천억 달러(약 2천704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 관광객 감소로 올해 GDP 2.7∼3.8% 감소할 수도"

터키·에콰도르·남아공·아일랜드·스위스 등 큰 타격 전망

[사진=ⓒ Fabien/ UNCTAD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 Fabien/ UNCTAD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유엔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따른 국제 관광 산업의 붕괴로 지난해와 올해 세계 경제가 입은 손실이 4조 달러(약 4천500조원)를 넘어설 수 있다고 전망했다.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는 30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에서 지난해 국제 관광객 급감으로 관련 산업이 입은 손실이 약 2조4천억 달러(약 2천704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했다.

올해의 경우 하반기에 국제 관광이 일부 재개될 것으로 보이지만, 팬데믹 직전인 2019년과 비교하면 적게는 1조7천억 달러(약 1천915조원), 많게는 2조4천억 달러(약 2천704조원)의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국가별로는 터키와 에콰도르, 남아프리카공화국, 아일랜드, 스위스 등이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은 관광객 감소로 올해 국내총생산(GDP)이 2.7∼3.8% 감소할 수도 있다고 UNCTAD는 분석했다.

관광산업 축소에 따른 국가별 GDP 손실 추정치
관광산업 축소에 따른 국가별 GDP 손실 추정치

[도표=UNCTAD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UNCTAD는 관광 산업 회복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크게 좌우될 것으로 내다봤다.

백신 접종률이 높은 프랑스와 독일, 미국, 영국 등에서는 관광 산업이 빠르게 회복하겠지만, 그렇지 못한 국가의 손실은 커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아울러 UNCTAD는 느린 코로나19 억제 속도와 여행 제한 등으로 인해 2023년까지는 국제 관광객 수가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완전히 회복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진단했다.

이사벨 뒤랑 UNCTAD 사무총장 대행은 "세계는 노동자를 보호하고 사회적 부작용을 완화할 세계적인 백신 접종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