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희연 "자녀 외고 보내고 자사고 폐지 주장…'내로남불' 인정"

송고시간2021-06-30 17:03

beta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자율형사립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하면서 자녀들을 외국어고에 보낸 것이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는 것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30일 제301회 서울시의회 정례회 본회의 시정질의에 참석해 "사회 주류가 된 50∼60대뿐 아니라 20∼30대도 받아들일 수 있는 평등 프로젝트를 만들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교육감은 두 아들을 외고에 보내고 자사고·외고 폐지를 주장해 그동안 '이중행태'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해직 교사 복직 다시 돌아가도 할 것"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자율형사립고(자사고) 폐지를 주장하면서 자녀들을 외국어고에 보낸 것이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는 것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30일 제301회 서울시의회 정례회 본회의 시정질의에 참석해 "사회 주류가 된 50∼60대뿐 아니라 20∼30대도 받아들일 수 있는 평등 프로젝트를 만들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교육감은 두 아들을 외고에 보내고 자사고·외고 폐지를 주장해 그동안 '이중행태'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조 교육감은 해직 교사 부당 특별채용 의혹으로 인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 관련 질문을 받자 "절차적으로 부족해도 큰 시대정신의 흐름 속에서 우리 사회가 이 정도는 받아들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당시로 돌아가면 해직 교사 복직을 다시 할 것이며 절차는 좀 더 주의할 것"이라고 답했다.

간부들의 반대에도 특별 채용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시대 정신의 변화에 따라 해직 교사를 포용하지 않으면 그들이 10년이나 거리에서 고생한다며 걱정하지 말고 실무 진행하라고 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이 과정이) 감사원 입장에서는 범죄로 구성됐다"며 "공수처에 가서 다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추진하는 평생교육 플랫폼 '서울런'이 교육격차를 해소할 수 있는지를 묻자 조 교육감은 "학습 결손이나 기초학력 부진 학생은 온라인 콘텐츠 제공만으로 해결할 수 없다"며 "교육복지, 학습복지, 정신건강 복지를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