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국 484개 노후학교, 첨단학교로…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선정

송고시간2021-07-01 06:00

beta

교육부는 전국 시·도교육청과 함께 '그린스마트 미래학교'(이하 '미래학교') 사업의 2021년 대상 학교 484개교(702동)를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미래학교 사업은 올해부터 2025년까지 18조5천억원을 들여 40년 이상인 학교 건물 2천835동(약 1천400개교)을 리모델링해 교수 학습의 혁신을 추진하는 미래 교육 전환 사업이다.

사전기획과 설계, 공사에는 미래학교의 4대 핵심 요소인 ▲ 저탄소 에너지 자급(제로에너지)을 지향하는 그린학교 ▲ 첨단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지능형(스마트) 교실 ▲ 학생 중심의 사용자 참여 설계를 통한 공간 혁신 ▲ 지역사회를 연결하는 학교시설 복합화를 포함해야 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이 지난해 7월 17일 서울 강서구 공항고등학교에서 열린 '그린 스마트 미래학교 사업계획' 발표 기자회견에 앞서 학교 옥상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 시설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이 지난해 7월 17일 서울 강서구 공항고등학교에서 열린 '그린 스마트 미래학교 사업계획' 발표 기자회견에 앞서 학교 옥상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 시설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교육부는 전국 시·도교육청과 함께 '그린스마트 미래학교'(이하 '미래학교') 사업의 2021년 대상 학교 484개교(702동)를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미래학교 사업은 올해부터 2025년까지 18조5천억원을 들여 40년 이상인 학교 건물 2천835동(약 1천400개교)을 리모델링해 교수 학습의 혁신을 추진하는 미래 교육 전환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학교는 각 학교의 신청, 시·도 교육청의 적정성 심의, 교육부 검토위원회의 종합 검토를 거쳐 확정됐다.

선정된 학교급을 보면 유치원 1개원(1동), 초등학교 270개교(406동), 중학교 88개교(110동), 고등학교 124개교(184동), 특수학교 1개교(1동) 등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57개교(106동), 부산 18개교(31동), 대구 27개교(35동), 인천 17개교(23동), 광주 5개교(13동), 대전 12개교(15동), 울산 8개교(10동), 경기 70개교(93동), 강원 23개교(24동), 충북 19개교(29동), 충남 43개교(50동), 전북 34개교(39동), 전남 47개교(82동), 경북 58개교(90동), 경남 43개교(59동), 제주 3개교(3동)이다.

세종은 자체적으로 리모델링을 완료해 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학교가 없다.

선정된 학교는 앞으로 학생, 교사, 학부모, 거주민 등이 참여하는 사전 기획 과정을 거쳐 2023년부터 미래학교로 탈바꿈하게 된다.

사전기획과 설계, 공사에는 미래학교의 4대 핵심 요소인 ▲ 저탄소 에너지 자급(제로에너지)을 지향하는 그린학교 ▲ 첨단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지능형(스마트) 교실 ▲ 학생 중심의 사용자 참여 설계를 통한 공간 혁신 ▲ 지역사회를 연결하는 학교시설 복합화를 포함해야 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미래학교는 우리 교육이 미래로 한 걸음 나아가는 데 디딤돌 역할을 할 것"이라며 "미래학교를 만들어가는 과정에 참여하는 학생, 학부모, 교사가 함께 성장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