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양승조 "윤석열 태극기부대 수준…국가 비전 없고 분노·증오만"

송고시간2021-06-30 15:57

beta

여권 대선 주자 중 한 명인 양승조 충남지사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출마 선언을 '태극기 부대 수준'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양 지사는 30일 도청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를 통해 "출마 선언 전문을 확인하고 너무 준비가 안 돼 있어 깜짝 놀랐다"며 "태극기 부대 수준으로, 20년 공직 생활을 했다는 사람으로 보기엔 너무 거칠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국가 비전과 정책이 전혀 없고 분노와 증오로 가득해 위험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조만간 혹독한 검증의 시간이 다가올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혹독한 검증의 시간 올 것…예비경선 단일화 없이 완주 목표"

대선공약 발표하는 양승조 지사
대선공약 발표하는 양승조 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성=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여권 대선 주자 중 한 명인 양승조 충남지사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출마 선언을 '태극기 부대 수준'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양 지사는 30일 도청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를 통해 "출마 선언 전문을 확인하고 너무 준비가 안 돼 있어 깜짝 놀랐다"며 "태극기 부대 수준으로, 20년 공직 생활을 했다는 사람으로 보기엔 너무 거칠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국가 비전과 정책이 전혀 없고 분노와 증오로 가득해 위험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조만간 혹독한 검증의 시간이 다가올 것"이라고 말했다.

여권 내에서 일부 경선 주자들의 단일화 움직임과 관련해 완주하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양 지사는 "제가 출마한 것은 혼자만 출사표를 던진 것이 아니고 충남을 대표해서 나온 것"이라며 "예비 경선 돌입도 전에 단일화 운운하는 것은 절대 있을 수 없고, 예비 경선을 돌파해 당당히 겨뤄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young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