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석유공사, 추가 가스전 개발 나서…동해 심해서 시추 개시

송고시간2021-06-30 16:09

beta

한국석유공사가 동해 심해 지역에서 시추 작업을 개시하며 추가 가스전 개발에 나섰다.

석유공사는 지난 28일 동해 가스전 북동쪽 44㎞ 심해지역에 있는 방어구조(울릉분지 6-1광구 중·동부지역)에 대한 해상시추 작업을 시작했다고 30일 밝혔다.

공사는 그동안 쌓아온 자원개발 기술력을 바탕으로 이번 심해(수심 약 800m) 시추 작업을 앞으로 약 한 달 반 동안 단독으로 진행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동해 가스전 44㎞ 거리 방어구조에 대규모 부존 추정

석유공사, 추가 가스전 개발 나서…동해 심해서 시추 개시
석유공사, 추가 가스전 개발 나서…동해 심해서 시추 개시

(서울=연합뉴스) 한국석유공사가 동해 심해 지역에서 시추 작업을 개시하며 추가 가스전 개발에 나섰다. 석유공사는 지난 28일 동해 가스전 북동쪽 44㎞ 심해지역에 있는 방어구조(울릉분지 6-1광구 중·동부지역)에 대한 해상시추 작업을 시작했다고 30일 밝혔다. 2021.06.30. [석유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한국석유공사가 동해 심해 지역에서 시추 작업을 개시하며 추가 가스전 개발에 나섰다.

석유공사는 지난 28일 동해 가스전 북동쪽 44㎞ 심해지역에 있는 방어구조(울릉분지 6-1광구 중·동부지역)에 대한 해상시추 작업을 시작했다고 30일 밝혔다.

공사가 탐사자료를 분석한 결과 해당 방어구조에는 약 3.9Tcf(원유환산 약 7억배럴)에 해당하는 탐사 자원량이 부존돼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동해 1·2 가스전에서 지난 1998년 가스를 발견한 이후 지금까지 생산해온 약 4천500만배럴(원유환산 기준)보다 15배 큰 규모다.

공사는 그동안 쌓아온 자원개발 기술력을 바탕으로 이번 심해(수심 약 800m) 시추 작업을 앞으로 약 한 달 반 동안 단독으로 진행한다.

일반적으로 탐사시추 성공률이 15% 안팎인 점을 고려해 이번 시추에 그치지 않고 유망 구조에 대한 탐사와 시추를 계속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CCS(탄소 포집 및 저장) 사업과 연계해 육상에서 포집한 이산화탄소를 저장하는 대규모 천연 저장소로 활용함으로써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에도 적극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동해 가스전은 1998년 발견돼 2004년 생산을 개시한 이래 일반가정과 발전소로 17년간 가스를 공급했다.

작년 말 기준 총 2조6천억원(530만t)의 수입대체 효과를 유발하며 국가 경제에도 크게 기여했다.

석유공사는 동해 가스전이 내년에 생산을 종료한 이후 지하공간에 향후 30년간 매년 40만t의 이산화탄소(CO2)를 주입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총 1천200만t의 온실가스 저감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공사는 정부가 지원하는 다부처 국책연구과제 '대심도 해양 탐사시추를 통한 대규모 CO2 지중저장소 확보'에 참여하고 있다. 이 과제는 한반도 해역에 연 100만t 규모의 이산화탄소 지중저장소를 확보하는 것이다.

석유공사는 이번 시추와 향후 지속적인 국내 탐사 추진으로 가스 생산뿐 아니라 이산화탄소 저장소로 활용할 수 있는 가능성도 파악한다는 목표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이번 방어구조 시추는 국내 대륙붕에서 석유개발을 지속해 에너지 안보를 확립하고 탄소중립 정책에 기여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좋은 성과를 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