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려동물 자진신고 기간내 등록하면 과태료 면제

송고시간2021-06-30 11:46

beta

반려동물을 자진신고 기간 내에 등록하면 과태료가 면제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반려견을 등록하지 않은 소유자의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다음 달 19일부터 9월 30일까지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자진신고 기간 내 신규로 등록하거나 기존에 등록된 정보를 변경 신고하면 미등록이나 지연에 따른 과태료가 면제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7월 19일부터 9월 30일까지

반려동물 강아지+고양이 (PG)
반려동물 강아지+고양이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반려동물을 자진신고 기간 내에 등록하면 과태료가 면제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반려견을 등록하지 않은 소유자의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다음 달 19일부터 9월 30일까지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자진신고 기간 내 신규로 등록하거나 기존에 등록된 정보를 변경 신고하면 미등록이나 지연에 따른 과태료가 면제된다.

동물보호법에 따르면 해당 동물의 소유권을 취득한 날 또는 소유한 동물이 등록대상 동물이 된 날(월령 2개월이 된 날)부터 30일 이내 시·군·구에 동물등록 신청서를 제출해야 한다.

소유자가 바뀌거나 소유자의 성명이나 주소, 전화번호가 변경된 경우, 등록대상 동물이 죽은 경우 등은 각각 해당 사항이 변경된 날부터 30일 이내에 신고해야 한다.

등록대상 동물을 잃어버렸을 때는 잃어버린 날부터 10일 이내 신고해야 한다.

소유자가 반려견을 등록하지 않은 경우는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 소유자나 동물 관련 변경사항을 신고하지 않았을 때는 5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동물등록 신청은 가까운 시·군·구청이나 시·군·구에서 동물등록 대행자로 지정된 동물병원·동물보호센터·동물보호단체·동물판매업소 등에서 할 수 있다.

휴가 중일 경우 머무는 지역에서도 동물등록을 할 수 있고 휴대전화로 국번 없이 120을 누르면 해당 지역 시·군·구청 콜센터로 연결돼 가까운 동물병원을 안내받을 수 있다.

등록정보 변경 신고는 동물보호관리시스템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할 수 있다. 다만 소유자가 변경된 경우는 온라인으로 신고할 수 없고 동물등록증을 챙겨서 시·군·구청을 방문해야 한다.

농식품부는 자진신고 기간이 끝나면 반려견 미등록자와 변경사항 미신고자를 집중적으로 단속할 방침이다.

공공장소와 주요 산책로를 이용하는 반려견을 물론 실외 사육견인 마당개도 단속 대상이다.

1차 위반 시에는 2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고, 지자체가 운영하는 반려동물 놀이터나 공원 등 공공시설 이용도 제한된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