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쇠의 도시' 창원시 제30회 야철제 거행

송고시간2021-06-30 18:05

beta

경남 창원시가 통합시 출범 11돌과 7월 1일 제10회 시민의 날을 앞두고 쇠를 잘 다루는 전통을 되살렸다.

창원시는 30일 오후 성산구 성산패총에서 제30회 야철제를 거행했다.

두산중공업, 세아창원특수강, 한국철강 등 창원국가산업단지 내 제철·중공업 관련 기업체 직원들이 부싯돌로 불을 붙이면서 제례를 시작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7월 1일 시민의 날 하루 전 쇳물 만드는 과정 재현

창원 야철제
창원 야철제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가 통합시 출범 11돌과 7월 1일 제10회 시민의 날을 앞두고 쇠를 잘 다루는 전통을 되살렸다.

창원시는 30일 오후 성산구 성산패총에서 제30회 야철제를 거행했다.

두산중공업, 세아창원특수강, 한국철강 등 창원국가산업단지 내 제철·중공업 관련 기업체 직원들이 부싯돌로 불을 붙이면서 제례를 시작했다.

이들은 공들여 만든 쇳물을 헌납하는 과정을 재현했다.

허성무 시장은 초헌관, 정우석 창원교육지원청 교육장은 하헌관, 배원진 창원문화원장은 종헌관으로 참여했다.

창원시는 삼한시대 질 좋은 철을 생산해 중국, 일본에까지 수출했다는 기록이 남아 있을 정도로 철과 관련이 깊은 도시다.

쇠를 다뤘던 야철 유적과 함께 기계·금속 등 쇠를 주재료로 하는 중공업 기업이 많아 그 전통을 이어간다.

창원시는 이런 역사적 사실을 되새기려 1992년부터 야철제를 매년 거행한다.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