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해운업 화려한 부활…세계 해운산업 리더국가 도약"

송고시간2021-06-29 16:44

beta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2030년까지 150만TEU 이상의 컨테이너 선복량(적재능력)을 확보해 해운 매출액을 70조원 이상으로 끌어올리고 세계 해운산업 리더 국가로의 도약을 이끌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신항에서 열린 HMM의 20번째 초대형 컨테이너선 '한울호'(1만6천TEU급) 출항식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HMM이 발주한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을 계기로 우리 해운업이 기적같이 살아났다"며 "해운 강국의 자존심을 다시 찾았다. 한울호는 한국 해운업의 화려한 부활을 완성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형화·친환경화·디지털화 기회…2030년까지 자율운항선박시장 50% 선점"

'HMM 20척' 1호 명명식 이어 마지막 선박 출항식 참석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2030년까지 150만TEU 이상의 컨테이너 선복량(적재능력)을 확보해 해운 매출액을 70조원 이상으로 끌어올리고 세계 해운산업 리더 국가로의 도약을 이끌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신항에서 열린 HMM의 20번째 초대형 컨테이너선 '한울호'(1만6천TEU급) 출항식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부산=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부산신항 다목적부두에서 열린 해운산업 리더국가 실현전략 선포 및 1.6만TEU급 한울호 출항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6.29 jjaeck9@yna.co.kr

한울호는 정부의 '해운재건 5개년 계획'(2018∼2022년)에 따라 HMM에서 발주한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 중 마지막 선박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4월 '20척 연속 발주'의 출발을 알린 '알헤시라스호' 명명식에도 참석했다. 청와대는 "해운 재건의 시작과 마지막을 문 대통령이 함께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HMM이 발주한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을 계기로 우리 해운업이 기적같이 살아났다"며 "해운 강국의 자존심을 다시 찾았다. 한울호는 한국 해운업의 화려한 부활을 완성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4년 전 한진해운의 파산은 엄청난 충격이었지만 우리 정부는 다시 시작했다. 해양진흥공사를 설립하고 6조원의 유동성을 공급했다"며 "혁신적 구조조정을 거치며 HMM은 지난해 10년 만에 흑자로 전환했고, 올해 해운 매출액은 한진해운 파산 전 수준을 회복할 전망"이라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우리는 더 큰 도전에 나설 것"이라며 "컨테이너 선박의 대형화, 선박과 항만의 친환경 전환 가속화 및 디지털화를 해운산업 도약의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운산업 전략 선포 및 한울호 출항식 참석하는 문 대통령
해운산업 전략 선포 및 한울호 출항식 참석하는 문 대통령

(부산=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부산신항 다목적부두에서 열린 해운산업 리더국가 실현전략 선포 및 1.6만TEU급 한울호 출항식에 참석하고 있다. 2021.6.29 jjaeck9@yna.co.kr

문 대통령은 "우선 선박 대형화에 따라 HMM의 1만3천TEU급 컨테이너선 12척 추가 확보를 지원할 것"이라며 "친환경 선박 기술에 2천500억원을 투자해 2050년까지 무탄소 선박을 상용화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스마트해운물류 시스템 도입에도 속도를 내서 2030년까지 자율운항선박 세계시장의 50%를 선점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부산은 미래로 열려있다. 가덕도 신공항이 완공되고 부산에서 출발하는 열차가 대륙철도로 연결되면 부산은 육해공을 아우르는 세계 물류 거점도시가 될 것"이라며 "파도를 넘으며 대한민국은 더욱 힘차게 도약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의 '해운산업 리더 국가 실현전략' 발표에 이어 정책금융기관들의 친환경선박 신조지원 프로그램 업무협약, 해운협회-무역협회 상생협력 협약 체결이 이뤄졌다.

행사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정태순 한국해운협회 회장을 비롯해 선사 및 조선사 관계자, 선원, 항만근로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박형준 부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도 자리했다.

문 대통령, 선원 및 부두근로자들과 기념촬영
문 대통령, 선원 및 부두근로자들과 기념촬영

(부산=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부산신항 4부두에서 열린 해운산업 리더국가 실현전략 선포 및 1.6만TEU급 한울호 출항식에서 선원 및 부두근로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6.29 jjaeck9@yna.co.kr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