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학생들 농촌학교 다니는 '농촌유학' 2학기 모집

송고시간2021-06-30 06:00

beta

서울시교육청은 다음 달 8일까지 서울 학생들이 농촌의 학교에 다니는 '농촌유학' 2학기 참여 학생을 모집한다고 30일 밝혔다.

서울시교육청과 전남도교육청이 추진하는 농촌유학은 서울 초·중학생이 일정 기간 농촌 학교에 다니면서 생태 친화적 교육을 받는 프로그램으로, 이번 1학기부터 시행돼 총 81명이 참여했다.

이들 학생은 전남 10개 지역(강진, 곡성, 담양, 순천, 신안, 영암, 장흥, 진도, 해남, 화순)의 학교에 다녔으며 81명 중 55명이 2학기까지 농촌유학 생활을 연장 신청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 1학기에 81명 참여…55명이 2학기 연장 신청

농촌유학 개시 선포식
농촌유학 개시 선포식

(서울=연합뉴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장석웅 전라남도교육감이 26일 오후 전남 순천시 순천만생태문화교육원에서 농촌유학 참가 학생과 학부모, 농촌유학 학교 관계자, 농가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서울교육청-전남교육청, 농촌유학 개시 선포식'에 참석했다. 1부 순천만생태문화교육원에서는 환영식, 농촌유학 추진 경과 등이 소개되었고, 2부 순천 낙안면 농촌유학 농가와 농촌유학 학교인 낙안초등학교를 방문하여 서울학생들이 공부하고 생활할 농촌유학 현장을 둘러보았다. 2021.2.26 [서울시교육청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서울시교육청은 다음 달 8일까지 서울 학생들이 농촌의 학교에 다니는 '농촌유학' 2학기 참여 학생을 모집한다고 30일 밝혔다.

서울시교육청과 전남도교육청이 추진하는 농촌유학은 서울 초·중학생이 일정 기간 농촌 학교에 다니면서 생태 친화적 교육을 받는 프로그램으로, 이번 1학기부터 시행돼 총 81명이 참여했다.

이들 학생은 전남 10개 지역(강진, 곡성, 담양, 순천, 신안, 영암, 장흥, 진도, 해남, 화순)의 학교에 다녔으며 81명 중 55명이 2학기까지 농촌유학 생활을 연장 신청했다.

연장 신청한 학생 55명 중 초등학교 1∼3학년이 13명, 초등학교 4∼6학년 33명, 중학교 1∼2학년 학생이 9명이다.

거주유형별로 보면 가장 많은 41명이 가족과 함께 이주해 생활하는 '가족체류형'이었고 해당 지역 농가에서 농가 부모와 거주하는 '홈스테이형'이 14명이었다.

서울시교육청은 2학기에도 1학기와 마찬가지로 농촌유학 학생 1인당 50만 원의 초기 정착금과 매달 30만 원(가족체류형은 가구당 30만∼50만 원)의 유학비를 지급한다.

교육청은 2학기 참여 학생 모집에 앞서 이날 오후 3시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 설명회를 개최한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