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당국 "화이자-모더나 백신 접종뒤 흉통·호흡곤란시 진료받아야"

송고시간2021-06-29 15:07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중 화이자나 모더나 등 mRNA(메신저 리보핵산) 계열의 백신을 접종받은 뒤 가슴통증과 압박감, 호흡곤란 등이 발생하거나 해당 증상이 악화해 지속될 경우 반드시 의료기관을 찾아 진료를 받아야 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29일 정례 브리핑에서 mRNA 백신 접종자 가운데 드물게 심근염과 심낭염 이상반응 사례가 보고됨에 따라 이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의료인용 지침을 제정해 전날 배포했다고 밝혔다.

지침에 따르면 mRNA 계열의 백신을 접종한 후 ▲ 가슴 통증, 압박감, 불편감 ▲ 호흡곤란 또는 숨가쁨, 호흡시 통증 ▲ 심장이 빠르게 뛰거나 두근거림 ▲ 실신 등의 증상이 새롭게 나타나거나 악화해 지속되는 경우 심근염 및 심낭염을 의심할 수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심근염·심낭염 관련 의료인용 안내서 배포

백신 준비
백신 준비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중 화이자나 모더나 등 mRNA(메신저 리보핵산) 계열의 백신을 접종받은 뒤 가슴통증과 압박감, 호흡곤란 등이 발생하거나 해당 증상이 악화해 지속될 경우 반드시 의료기관을 찾아 진료를 받아야 한다.

의료진은 이런 환자를 대상으로 정밀검사를 진행해 심근염이나 심낭염 진단이 나오면 약물 치료나 수술을 시행하게 된다.

심근염은 심장 근육에 생긴 염증을, 심낭염은 심장 주변막의 염증을 뜻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29일 정례 브리핑에서 mRNA 백신 접종자 가운데 드물게 심근염과 심낭염 이상반응 사례가 보고됨에 따라 이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의료인용 지침을 제정해 전날 배포했다고 밝혔다.

추진단은 전문가가 포함된 자문단을 구성해 심근염과 심낭염에 대한 신고 및 관리 방안 등을 논의한 뒤 이번 지침을 마련했다.

지침에 따르면 mRNA 계열의 백신을 접종한 후 ▲ 가슴 통증, 압박감, 불편감 ▲ 호흡곤란 또는 숨가쁨, 호흡시 통증 ▲ 심장이 빠르게 뛰거나 두근거림 ▲ 실신 등의 증상이 새롭게 나타나거나 악화해 지속되는 경우 심근염 및 심낭염을 의심할 수 있다.

의료진은 이런 환자에 대해 혈액검사와 심전도 검사, 심초음파 검사 등을 통해 소견을 확인한 뒤 심근염 진단을 내릴 수 있다.

심낭염은 급성 흉부 통증, 청진상 심막 마찰음, 심초음파 소견 등에서 2개 이상이 확인되는 경우다.

심근염과 심낭염은 스테로이드 등 약물을 쓰거나 수술을 시행해 치료할 수 있다.

경증이라면 치료 없이 호전될 수 있다는 게 추진단의 설명이다.

추진단은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 접종 후 심근염 및 심낭염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신속히 의료기관을 찾아 진료받고, 해당 환자를 진료한 의료진은 즉각 당국에 이상반응을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한편 미국에서는 올해 4월 이후 mRNA 계열 백신을 총 3억건 접종한 가운데 1천226건의 심근염 및 심낭염 사례가 보고됐다.

지난 11일 기준으로 백신 접종 100만건당 4.1건 수준이다.

심근염 및 심낭염이 발생한 이상반응 환자는 주로 남성 청소년 및 청년층이었다.

추진단은 보통 접종 후 4일 내에 증상이 발생했고 1차보다는 2차 접종 후에 발생 빈도가 높았다면서 대다수는 치료를 받거나 휴식을 취한 뒤 증상이 빠르게 호전됐다고 전했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