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마추어 체육 지각변동…미 대학선수 상표권 영리추구 허용할듯

송고시간2021-06-29 11:48

beta

전미대학체육협회(NCAA)가 학생 선수들이 자신의 이름, 이미지, 캐리커처와 관련한 권리를 영리활동에 사용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제를 없앨 방침이다.

그동안 대학생 선수의 이윤 추구를 엄격히 금지해온 규제가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돼 미국의 아마추어 체육계에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NCAA가 학생 선수들이 자신의 이름이나 이미지를 영리활동에 사용할 수 있도록 최종 허용하면 미국의 아마추어 체육계의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NCAA 디비전1 자문위 권고…이사회 승인할 듯

학생선수의 복장·서명판매나 전속 스폰서계약 가능해질듯

미국의 NCAA 농구 경기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의 NCAA 농구 경기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전미대학체육협회(NCAA)가 학생 선수들이 자신의 이름, 이미지, 캐리커처와 관련한 권리를 영리활동에 사용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제를 없앨 방침이다.

그동안 대학생 선수의 이윤 추구를 엄격히 금지해온 규제가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돼 미국의 아마추어 체육계에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28일(현지시간) 일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NCAA의 최상위 리그인 '디비전 1'의 자문위원회는 이날 NCAA에 학생 선수들의 이름과 이미지 등을 아마추어 스포츠 규제에 묶어둔 규정을 중단할 것을 권고했다.

NCAA 디비전 1 이사회는 이 권고안을 오는 30일 승인할 것으로 보인다고 WP는 전했다.

NCAA가 학생 선수들의 이윤 추구를 사실상 허용하기로 한 것은 미국 여러 주(州)가 이미 학생 선수가 자신의 상표권을 행사하는 것을 허용하는 방안을 잇달아 입법화하는 등 규제 환경이 크게 변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까지 이런 법안이 의결된 주는 21개로, 텍사스·앨라배마·플로리다주 등 8개 주에서 오는 1일 법의 효력이 발생한다.

아울러 최근 미 연방대법원에서 대학생 운동선수의 경제적 권리를 보호해야 한다는 취지의 판결이 나오는 등 사회적 기류도 많이 달라졌다.

미국의 NCAA 농구 경기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의 NCAA 농구 경기 [AP=연합뉴스 자료사진]

NCAA가 학생 선수들이 자신의 이름이나 이미지를 영리활동에 사용할 수 있도록 최종 허용하면 미국의 아마추어 체육계의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그동안 대학 운동선수들이 자신의 재능과 명성을 이용해 돈을 버는 행위를 엄격히 금지한 규제가 풀리면 NCAA 선수들은 기업과의 스폰서 계약, 복장이나 서명 판매, 개인 훈련 클래스나 운동캠프 등을 통해 영리활동을 할 수 있게 된다.

이미 대학들도 선수들의 개인 브랜드 구축과 영리 활동을 돕기 위해 기업과 파트너십 관계 모색에 들어갔고, 일부 선수들은 자신의 대규모 소셜네트워크(SNS) 팔로워 수를 기반으로 영리활동 준비에 나섰다고 WP는 전했다.

NCAA 디비전 1 자문위는 성명에서 "이름 등 상표권 활동을 학생 선수들에게 개방하지만, 특정 학교 진학 선택을 유인하거나 학생 선수가 돈을 받고 플레이하는 것을 피하기 위한 서약 등의 규제는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yongl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