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내 기업 4∼9월 29만6천명 채용 계획…작년보다 24% 증가

송고시간2021-06-29 12:00

beta

경기 회복 추세 등에 따라 국내 기업의 채용 계획 인원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29일 발표한 올해 상반기 직종별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상용직 5인 이상 사업체의 올해 2∼3분기(4∼9월) 채용 계획 인원은 29만6천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5만8천명(24.2%) 증가했다.

채용 계획 인원의 증가에는 경기 회복 추세 외에도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채용 계획 인원을 축소한 데 따른 기저효과도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년 만에 가장 큰 규모…경기회복·기저효과 등 영향

1분기 미충원 인원 44% 급증…인력 수급 불일치 심화

구인 게시판
구인 게시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경기 회복 추세 등에 따라 국내 기업의 채용 계획 인원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29일 발표한 올해 상반기 직종별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상용직 5인 이상 사업체의 올해 2∼3분기(4∼9월) 채용 계획 인원은 29만6천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5만8천명(24.2%) 증가했다.

5인 이상 사업체의 2∼3분기 채용 계획 인원으로는 2018년(31만4천명) 이후 가장 큰 규모다.

채용 계획 인원의 증가에는 경기 회복 추세 외에도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채용 계획 인원을 축소한 데 따른 기저효과도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채용 계획 인원이 많은 업종은 제조업(9만3천명), 운수·창고업(3만6천명),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3만4천명) 등이었다.

올해 1분기(1∼3월) 5인 이상 사업체의 채용 인원은 73만6천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2천명(0.2%) 증가했다. 구인 인원은 82만명으로, 2만7천명(3.5%) 늘었다.

사업체의 적극적인 구인에도 채용하지 못한 인원을 가리키는 미충원 인원은 1분기 8만5천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2만6천명(43.5%) 증가했다. 인력 미스매치(수급 불일치)가 그만큼 심해졌다는 얘기다.

구인 인원에서 미충원 인원이 차지하는 비율인 미충원율도 10.3%로, 작년 동기보다 2.8%포인트 올랐다.

직종별 사업체 노동력 조사는 인력 미스매치 완화를 위해 기업의 구인·채용 인원 등을 조사하는 것으로, 상용직 5인 이상 사업체 약 3만2천곳의 표본을 대상으로 한다.

구인 정보
구인 정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노동부는 이날 5월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도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마지막 영업일 기준으로 종사자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 종사자는 1천865만9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35만명(1.9%) 증가했다.

사업체 종사자 수는 지난 3월부터 3개월째 증가세를 이어갔다. 지난달 증가 폭은 4월(37만9천명)보다는 작았다.

상용직과 임시·일용직 근로자는 각각 12만명, 21만3천명 증가했고 특수고용직(특고)을 포함한 기타 종사자는 1만8천명 늘었다.

업종별 종사자 수 증감을 보면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11만4천명)의 증가 폭이 가장 컸다. 교육서비스업(6만8천명)과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5만6천명)도 큰 폭으로 증가했다.

코로나19 사태의 직격탄을 맞은 숙박·음식업 종사자는 지난달에도 3만7천명 줄어 16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지난 4월 상용직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 근로자 1인당 임금 총액은 348만6천원으로, 작년 동월보다 12만7천원(3.8%) 증가했다.

상용직 임금은 366만5천원으로, 14만8천원(4.2%) 증가했고 임시·일용직 임금은 172만4천원으로, 4만3천원(2.6%) 늘었다.

사업체 노동력 조사는 농업 등을 제외하고 고정 사업장을 가진 국내 사업체 표본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 고정 사업장이 없는 가사 서비스업 종사자 등은 제외된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