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기현 "월성원전 뭉개고 수사팀장 교체, 배후는 문대통령"

송고시간2021-06-29 10:09

beta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29일 '월성원전 1호기 경제성 조작사건' 핵심 피의자들에 대한 기소 지연과 수사팀 해체의 배후가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대전지검이 기소 의견을 재차 피력한) 바로 다음 날 법무부에서 월성원전 수사팀장을 교체하는 인사를 냈고, 대검에선 지금까지 수사팀의 기소 의견을 뭉개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월성원전 사건은 청와대, 법무부, 대검이 한 몸이 돼 필사적으로 막아야 할 만큼 이 정권의 엄청난 치부가 숨겨져 있다"며 "배후에 있는 최종권력자에 이르기까지 반드시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발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발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29일 '월성원전 1호기 경제성 조작사건' 핵심 피의자들에 대한 기소 지연과 수사팀 해체의 배후가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대전지검이 기소 의견을 재차 피력한) 바로 다음 날 법무부에서 월성원전 수사팀장을 교체하는 인사를 냈고, 대검에선 지금까지 수사팀의 기소 의견을 뭉개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명백한 인사권 남용이며, 수사지휘권 남용으로, 범법행위에 해당할 소지 또한 농후하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해 11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헌정사상 유례없는 검찰총장 직무정지라는 법치문란 사건을 일으키더니, 후임 박범계 장관은 올해 2월 검찰 고위급 인사 당시 청와대 신현수 민정수석을 패싱하며 사퇴 파동을 일으켰다"며 "일련의 사태의 중심에 월성원전 수사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월성원전 사건은 청와대, 법무부, 대검이 한 몸이 돼 필사적으로 막아야 할 만큼 이 정권의 엄청난 치부가 숨겨져 있다"며 "배후에 있는 최종권력자에 이르기까지 반드시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