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 SSAFY·SK 청년하이파이브, 정부지원으로 교육생 확 늘린다

송고시간2021-06-29 10:00

beta

삼성전자의 삼성청년SW아카데미(SSAFY) 등 청년층의 수요가 많은 대기업 인재양성 프로그램 교육인원이 정부 지원으로 확 늘어날 전망이다.

기획재정부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포스코, 대한상공회의소, 고용노동부 등과 실무협의를 거쳐 기업 우수 인재양성 프로그램을 대폭 확대하기로 하고 이를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포함했다고 29일 밝혔다.

정부와 해당 기업, 대한상의는 삼성전자 SSAFY, SK하이닉스 청년 하이파이브, 포스코 AI·Bigdata 아카데미 등 3개 프로그램의 교육생 규모를 내년까지 현재의 2배 이상으로 늘리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내년 3천명 이상 모집…정부 예산 투입

취업준비(CG)
취업준비(CG)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삼성전자의 삼성청년SW아카데미(SSAFY) 등 청년층의 수요가 많은 대기업 인재양성 프로그램 교육인원이 정부 지원으로 확 늘어날 전망이다.

기획재정부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포스코, 대한상공회의소, 고용노동부 등과 실무협의를 거쳐 기업 우수 인재양성 프로그램을 대폭 확대하기로 하고 이를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포함했다고 29일 밝혔다.

정부와 해당 기업, 대한상의는 삼성전자 SSAFY, SK하이닉스 청년 하이파이브, 포스코 AI·Bigdata 아카데미 등 3개 프로그램의 교육생 규모를 내년까지 현재의 2배 이상으로 늘리기로 했다.

지난해 삼성전자 SSAFY 1천명, SK하이닉스 청년 하이파이브 300명, 포스코 AI·Bigdata 아카데미 200명 등 3개 프로그램에 총 1천500명이었던 교육생을 내년에는 3천명 이상으로 확대한다는 것이다.

교육생과 훈련 강사 선발, 교육내용 구성 등은 기업이 지금처럼 자율적으로 기획·운영한다.

대한상의는 사업 운영기관으로서 참여 기업 행정을 지원하고 신규 참여기업 발굴, 교육 수료생의 관련 분야 취업 지원 등의 역할을 맡는다.

정부는 기업이 교육생 규모를 확대하면서 드는 비용의 일정 부분을 분담할 계획이다.

이처럼 민간·정부 파트너십으로 확대되는 세 기업의 프로그램은 현장이 필요로 하는 디지털 인재 육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어 청년층의 관심이 크다.

삼성전자 SSAFY는 집중 코딩 교육 등을 통해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양성하고 면접 컨설팅 등 맞춤형 취업 지원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2018년 12월부터 지난해까지 2천87명이 수료했으며 이 중 1천411명이 취업해 취업률 68%를 기록했다.

SSAFY는 서울·대전·광주·구미 등 4개 지역에 캠퍼스를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상반기(5기)에는 750명, 하반기(6기)에는 950명의 교육생을 받는다.

내년부터는 교육생 규모를 기수당 약 1천150명까지 늘리고 다음 달에는 부산에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캠퍼스를 신설할 예정이다.

SK하이닉스 청년 하이파이브는 직무교육과 협력사 인턴십 등으로 구성된 프로그램이다.

연 300명 교육생을 받는 기존 프로그램을 계속 운영하되 올해 하반기부터는 직무교육만을 분리한 별도 프로그램을 신설해 연 400명 이상의 교육생을 추가로 받을 계획이다.

전용 강의실에서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관련 실전 훈련을 진행하는 포스코의 AI·Bigdata 아카데미는 올해 인프라를 증축해 내년부터 연 300명 수준으로 교육생 규모를 키운다.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