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크 "우리나라 중·고 중국어 교과서, 김치→파오차이 오역"

송고시간2021-06-29 08:48

beta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우리나라 중·고교생용 중국어 교과서에서 김치가 '파오차이'(泡菜)로 잘못 번역됐다고 29일 밝혔다.

반크는 오역한 국내 대표적 중국어 교과서 출판사인 다락원, 시사북스, 능률, 지학사, 정진 등을 대상으로 시정을 요청했다.

박기태 반크 단장은 "중국이 김치 종주국인 한국을 무시하고 김치가 중국의 음식이라고 왜곡하는 상황에서 이같이 중고등학생들이 배우는 중국어 교과서에서 김치를 '파오차이'로 오역하는 것은 중국의 국제 홍보에 악용될 수 있기에 반드시 시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치'로 바꾸거나 고유명사 그대로 사용 요청

다락원 출판 중국어 교재
다락원 출판 중국어 교재

'다음 이름을 중국어로 알아봅시다'라고 물은 뒤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했다.(오른쪽 사진). [반크 제공]

(서울=연합뉴스)왕길환 기자 =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우리나라 중·고교생용 중국어 교과서에서 김치가 '파오차이'(泡菜)로 잘못 번역됐다고 29일 밝혔다.

반크는 오역한 국내 대표적 중국어 교과서 출판사인 다락원, 시사북스, 능률, 지학사, 정진 등을 대상으로 시정을 요청했다.

파오차이는 중국 쓰촨(四川)성의 염장 채소로, 피클에 가까운 음식이다. 중국은 김치를 '한궈 파오차이'(韓國 泡菜)로 부르며 김치의 기원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85RCEuhoFzA

반크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지학사는 '한국 식당의 차림표'라는 소개에서 '김치라면전골'을 '파오차이라멘훠궈'로, 정진출판사는 한국 음식을 중국어로 표현하는 방법이라고 소개하며 김치를 '파오차이'로, 시사북스는 '너는 김치를 담글 줄 아니?'라고 묻는 예문에서 '파오차이를 담근다'(做泡菜)'라고 각각 번역했다.

능률출판사는 음식 맛을 묻고 답하는 표현에서 김치 삽화와 함께 '파오차이'(泡菜)와 '맵다'를 의미하는 단어 '辣'(랄)을 함께 제시해 '김치가 매워요'라는 문장을 완성하도록 하고 있다.

특히 사시북스, 능률출판사의 경우 본문뿐만 아니라 어휘 색인에서도 파오차이(泡菜)를 김치로 뜻풀이를 하고 있다.

시사중국어사 발행 중국어 교재
시사중국어사 발행 중국어 교재

김치를 파오차이로 오역함.[반크 제공]

박기태 반크 단장은 "중국이 김치 종주국인 한국을 무시하고 김치가 중국의 음식이라고 왜곡하는 상황에서 이같이 중고등학생들이 배우는 중국어 교과서에서 김치를 '파오차이'로 오역하는 것은 중국의 국제 홍보에 악용될 수 있기에 반드시 시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은 '파오차이'를 국제표준으로 정하면서 "한국 김치도 파오차이에 해당하므로 이젠 우리가 김치산업의 세계 표준"이라는 주장을 국제 사회에 홍보하고 있다.

반크는 해당 출판사에 농림부가 제정한 김치의 중국어 표기인 '신치'(辛奇)로 바꾸거나, 김치 고유명사 그대로 수정할 것을 요청했다.

반크는 앞서 한국관광공사, EBS 중국어 수능 교재, 국립국어원 사이트 등의 김치를 '파오차이'라 표기한 오류를 지적했고, 시정한 바 있다.

지학사 발행 중국어 교재는 '김치라면전골'을 파우차이로 표기
지학사 발행 중국어 교재는 '김치라면전골'을 파우차이로 표기

[반크 제공]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