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 주거 울산 주소 갖기 운동 본부' 출범…인구 회복 나서

송고시간2021-06-29 09:30

beta

울산시는 29일 시청 시민홀에서 '울산 주거 울산 주소 갖기 운동 본부' 발대식을 개최했다.

시에 따르면 '울산 주거 울산 주소 갖기 운동'은 감소하는 인구 회복을 위해 울산에 살지만, 전입 신고는 하지 않은 미전입자들의 주소 이전을 독려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주관은 울산시새마을회가 맡으며, 주소 갖기 운동 공유와 확산을 위한 다양한 홍보 활동으로 인구 회복에 나선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울산주거 울산주소 갖기 운동본부' 출범
'울산주거 울산주소 갖기 운동본부' 출범

(울산=연합뉴스) 29일 울산시청 시민홀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을 비롯해 경제계, 문화계, 체육계 등 분야별 기관·단체 관계자들이 '울산주거 울산주소 갖기 운동본부 발대식'을 열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6.29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km@yna.co.kr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시는 29일 시청 시민홀에서 '울산 주거 울산 주소 갖기 운동 본부' 발대식을 개최했다.

시에 따르면 '울산 주거 울산 주소 갖기 운동'은 감소하는 인구 회복을 위해 울산에 살지만, 전입 신고는 하지 않은 미전입자들의 주소 이전을 독려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운동 본부에는 민간, 산업·경제, 문화·체육, 환경·녹지, 대학교, 관계 기관 등 6개 분야에서 23개 기관·단체가 참여했다.

주관은 울산시새마을회가 맡으며, 주소 갖기 운동 공유와 확산을 위한 다양한 홍보 활동으로 인구 회복에 나선다.

발대식은 송철호 울산시장과 분야별 기관·단체 대표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소 갖기 운동 추진 보고를 시작으로 위촉장 수여, 결의문 낭독, 인구 회복을 다짐하는 퍼포먼스 등으로 진행됐다.

시는 앞서 챌린지 캠페인 전개, 시·구·군 공동 업무 협약, 홈페이지 게시 등으로 이 운동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시는 인구 유출 주요 원인인 직업, 주택, 교육 등을 점검해 인구 증가를 위한 장기 대책도 마련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범시민 운동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운동 본부의 적극적인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yong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