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남기 "상생소비지원금으로 고소득층 소비여력 나타날 것 기대"

송고시간2021-06-28 18:35

beta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발표한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중 신용카드 사용액 증가분 중 10%를 캐시백으로 돌려주는 '상생소비지원금' 정책이 고소득층의 소비를 촉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연합뉴스TV '뉴스워치'에 출연해 "정부로선 상생소비지원금으로 인해 고소득층의 소비 여력이 상당부분 나타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하반기 내수 진작을 위한 핵심 정책으로 상생소비지원금을 꼽으면서 "그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로 상당히 저축해뒀던 소비여력을 활용하는 것"이라며 "옛날에 하지 않은 새로운 방식인데 소득 보조가 아니라 소비를 더 하면 캐시백을 해주는 소비 보조 방식으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추경 사업으로 저소득층 별도 지원대책 강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TV 캡쳐]

(세종=연합뉴스) 차지연 곽민서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발표한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중 신용카드 사용액 증가분 중 10%를 캐시백으로 돌려주는 '상생소비지원금' 정책이 고소득층의 소비를 촉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연합뉴스TV '뉴스워치'에 출연해 "정부로선 상생소비지원금으로 인해 고소득층의 소비 여력이 상당부분 나타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하반기 내수 진작을 위한 핵심 정책으로 상생소비지원금을 꼽으면서 "그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로 상당히 저축해뒀던 소비여력을 활용하는 것"이라며 "옛날에 하지 않은 새로운 방식인데 소득 보조가 아니라 소비를 더 하면 캐시백을 해주는 소비 보조 방식으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소득이 줄어든 저소득층은 혜택을 보지 못할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저소득층은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은 물론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사업을 검토하면서 별도 지원대책을 강구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올해 경제성장률을 4.2%로 전망한 것을 두고 "1분기 경기회복 속도가 예상보다 빠른 것과 수출 호조, 세계경제 자체의 'V자 반등' 등을 근거로 봤다"며 "며칠 후 발표할 2차 추경의 정책 지원 효과도 성장률을 올리는 데 보탬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추경 등 확장재정 정책이 물가를 자극할 것이라는 우려와 관련해서는 "추경 상당부분이 이전지출 재원인데 물가에 미치는 영향이 상대적으로 미미하다"며 "추경을 하더라도 2% 이내 물가 수준 관리는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억원 기재부 1차관도 KBS '통합뉴스룸ET'에 출연해 4.2% 성장률 달성이 가능하다고 강조하면서 "모든 경제 상황은 코로나가 어떻게 전제될 것이냐가 대전제가 될 것"이라며 "코로나 사태가 지연되면 하방 리스크가 될 수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은 잘 추이를 봐서 적절히 대응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 차관은 정부가 만드는 재정 일자리가 일시적이라는 지적에 대해 "코로나로 민간 일자리가 충분하지 않은 상황에서 청년들은 잘못하면 '잃어버린 세대'가 될 수 있다"면서 "정부는 청년들에게 일 경험을 제공하고, 앞으로 일자리가 생겼을 때 노동시장에 복귀할 수 있는 징검다리 역할을 해주고자 한다"고 말했다.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