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필보고서 입상' 학생·학부모 41명 기소

송고시간2021-06-28 16:57

beta

입시컨설팅 학원 강사가 대필해 준 보고서 등으로 입상한 학생과 학부모가 무더기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이환기 부장검사)는 대필 보고서로 입상한 학생 39명과 학부모 2명 등 총 41명을 업무방해 또는 위계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기소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들 39명은 고등학생이던 2017년∼2019년 대입 준비를 위해 입시컨설팅 학원에 등록한 뒤 강사가 대신 써준 보고서 등을 자신이 직접 쓴 것처럼 꾸며 각종 대회 관계자의 공정한 심사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입 스펙 조작' 학원강사·학생 등 78명 검거
'대입 스펙 조작' 학원강사·학생 등 78명 검거

(서울=연합뉴스) 고교생 대상 각종 대회용 소논문 등을 대신 작성해준 입시컨설팅 학원과 이를 대입 수시모집을 위한 경력으로 활용한 학생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검거됐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업무방해·위계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서울 강남의 한 입시컨설팅 학원 관계자 18명과 학생 60명 등 78명을 입건했다고 지난해 10월 29일 밝혔다. 이 중 범죄 혐의가 무거운 학원장 A씨는 지난해 10월 16일 구속됐다.
사진은 학원 관계자와 학부모의 메신저 대화내용. [서울지방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입시컨설팅 학원 강사가 대필해 준 보고서 등으로 입상한 학생과 학부모가 무더기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이환기 부장검사)는 대필 보고서로 입상한 학생 39명과 학부모 2명 등 총 41명을 업무방해 또는 위계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기소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들 39명은 고등학생이던 2017년∼2019년 대입 준비를 위해 입시컨설팅 학원에 등록한 뒤 강사가 대신 써준 보고서 등을 자신이 직접 쓴 것처럼 꾸며 각종 대회 관계자의 공정한 심사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대필 보고서로 대학에 수시합격한 10명은 불구속 기소했다. 입상은 했지만, 대입에 영향을 받지 않은 29명은 벌금형에 약식기소했다. 학부모 2명은 대필 보고서를 자녀 명의로 교내외 대회에 제출해 입상하게 했다가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게 됐다.

검찰은 이들 외에 초기 경찰 수사선상에 올랐던 학생 17명은 대필 혐의가 인정되지 않거나 가담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혐의없음 처분했다. 현재 고교에 재학 중인 학생 4명은 기소유예 처분하되 학교에 그 결과를 통보했다.

해당 입시컨설팅 학원장은 먼저 기소돼 올 3월 1심에서 징역 1년 4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학원 부원장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검찰은 이들 외에 학원 관계자 16명에 대해선 계속 수사 중이다.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