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당국 "변이 대응 필요하지만 AZ백신 접종간격은 11∼12주 유지"

송고시간2021-06-28 16:02

beta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의 1·2차 접종 주기를 11∼12주로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홍정익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팀장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주기는 4∼12주로 허가됐고, 예방접종전문위원회의 권고는 8∼12주인데, 저희는 11주에 2차 접종 예약을 해드리고 있다"며 "이는 해당 백신의 경우 접종 간격이 길수록 면역력이 향상한다는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2차 접종을 완료해야 델타 변이 대응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고 있지만 간격을 줄여서 델타 변이 대응력을 높이는 것과 간격을 늘려서 면역력 자체를 증강하는 것을 비교한 연구는 없다"며 "접종 간격을 조정할 수 있는 근거는 현재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스터샷 국내서도 검토 중…과학적 근거 나와야 접종 계획 수립"

내달 1일부터 주민센터서 '접종 증명 스티커' 발급…고령층 활용 고려

아스트라제네카 접종간격 11~12주 (PG)
아스트라제네카 접종간격 11~12주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의 1·2차 접종 주기를 11∼12주로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인도 유래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는 방안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 주기를 단축해 '접종완료자'를 조속히 늘리자는 의견이 나오지만, 주기를 단축할 경우 예방효과가 떨어지는 문제도 고려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홍정익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팀장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주기는 4∼12주로 허가됐고, 예방접종전문위원회의 권고는 8∼12주인데, 저희는 11주에 2차 접종 예약을 해드리고 있다"며 "이는 해당 백신의 경우 접종 간격이 길수록 면역력이 향상한다는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2차 접종을 완료해야 델타 변이 대응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고 있지만 간격을 줄여서 델타 변이 대응력을 높이는 것과 간격을 늘려서 면역력 자체를 증강하는 것을 비교한 연구는 없다"며 "접종 간격을 조정할 수 있는 근거는 현재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상반기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1차 접종한 분들은 7∼8월에 대규모로 2차 접종을 해야 한다"며 "정부는 계획대로 2차 접종을 하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팀장은 변이 바이러스 대응을 위해 '부스터샷'(효과를 보강하기 위한 추가 접종)을 준비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1회 접종으로 완료되는) 얀센 백신 접종자뿐만 아니라 다른 백신 접종자들을 대상으로도 부스터샷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변이 바이러스에 대항하고 면역력을 장기적으로 지속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로 검토하고 있으나, 어떤 접종 주기로 어떤 백신을 접종할 것인지는 해외에서 연구 중"이라며 "축적된 과학적 근거가 나오면 접종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당국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력을 확인할 수 있는 '접종 증명 스티커'를 내달 1일부터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발급하겠다고 밝혔다.

이 스티커는 스마트폰을 사용해 전자 증명서를 발급받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 고령층을 위해 만들어진 것으로, 신분증에 붙여서 사용할 수 있다.

'접종 증명 스티커'
'접종 증명 스티커'

[연합뉴스 자료사진]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