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무국 직원 인사 놓고 평택시의회 여야 시의원 신경전

송고시간2021-06-28 15:52

beta

경기 평택시의회 여야 시의원들이 사무국 직원 인사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다.

국민의힘 소속 평택시의원 4명은 28일 평택시 총무국과의 간담회에서 "인사 규정에 어긋난 전문위원 A씨의 전보 인사를 취소하라"고 요구했다.

야당 시의원들은 이번 인사가 '현 부서 근무일 1년 미만인 경우 전보 대상에서 제외한다'는 평택시 인사 규정에 위배되는 특혜 인사라고 주장하며 반발하고 나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야 "인사규정 위배·취소 안하면 등원거부"…여 "법적 문제 없어"

(평택=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경기 평택시의회 여야 시의원들이 사무국 직원 인사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다.

평택시 인사 규정
평택시 인사 규정

[평택시의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국민의힘 소속 평택시의원 4명은 28일 평택시 총무국과의 간담회에서 "인사 규정에 어긋난 전문위원 A씨의 전보 인사를 취소하라"고 요구했다.

A(6급)씨는 지난 2월 교육을 다녀와 노인장애인과 팀장으로 발령 난 지 4개월만인 지난 17일 평택시의장(민주당)의 추천을 받아 의회사무국 전문위원으로 전보됐다.

지방자치법에 따라 의회 사무국 직원의 인사는 의장 추천에 따라 지자체장이 임명하게 돼 있다.

하지만 야당 시의원들은 이번 인사가 '현 부서 근무일 1년 미만인 경우 전보 대상에서 제외한다'는 평택시 인사 규정에 위배되는 특혜 인사라고 주장하며 반발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들은 "시의장이 인사 규정을 무시하고 A씨를 추천한 것도 문제지만 그 요구를 들어준 평택시도 문제"라며 "이번 인사를 취소하지 않으면 향후 등원 거부 등 집단행동도 불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식으로 인사가 이뤄지면 기피 부서에 배정된 직원들은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홍선의 시의장은 "정기인사에서도 이런 저런 사정들로 인해 1년 미만 근무자가 전보 대상에 포함되는 경우가 부지기수"라며 "이번 인사 또한 3∼4명의 후보 중 의회사무국 근무를 희망하는 직원이 A씨밖에 없어서 어쩔 수 없이 추천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A씨의 인사는 법적으로도, 절차적으로도 문제가 없는데 야당 시의원들이 무리한 주장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