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업가치 16조~19조' 카뱅 8월초 상장…2조원대 자금조달

송고시간2021-06-28 16:20

beta

하반기 대어급 기업공개(IPO) 중 하나인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가 오는 8월 5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

카뱅이 제시한 공모가 희망 범위를 기준으로 하면 상장 후 기업가치는 16조∼19조원으로, 4대 금융지주 가운데 하나·우리금융지주를 웃돈다.

카뱅은 일반공모 증자 방식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혁신 서비스·상품 출시에 투자"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김아람 박원희 기자 = 하반기 대어급 기업공개(IPO) 중 하나인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가 오는 8월 5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

카뱅이 제시한 공모가 희망 범위를 기준으로 하면 상장 후 기업가치는 16조∼19조원으로, 4대 금융지주 가운데 하나·우리금융지주를 웃돈다.

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 제공]

◇ 카뱅 8월 5일 상장…2조원대 자금 조달

카뱅은 일반공모 증자 방식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28일 공시했다.

공모 주식은 신주 6천545만주(발행후 기준 발행주식 총수의 13.78%)다. 공모가 희망 범위는 3만3천~3만9천원이다.

오는 7월 21~22일 기관 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한 뒤 같은 달 26∼27일 일반 청약을 받는다. 상장일은 오는 8월 5일이다.

이날 증권신고서를 제출했기에 개인 투자자들이 여러 증권사에 중복 청약할 수 없다. 대표 주관사는 KB증권과 크레디트스위스증권이다.

이에 따라 공모 예정 금액은 2조1천598억원∼2조5천525억원이 된다.

카뱅은 IPO를 통해 조달한 2조원대의 자금을 다양한 혁신 서비스와 상품을 출시하는 데 투자할 예정이다. BIS 비율 제고에 따라 중·저신용 고객에 대한 대출을 더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카뱅의 상장 의미는 전통적인 은행 모델이 아니라 지점도 없이 모바일 앱, 테크를 기반으로 금융·은행업을 하는 기업이 초기 단계를 지나 성장을 한 뒤 일반 투자자들에게 선보인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신년 기자간담회 하는 윤호영 카뱅 대표
신년 기자간담회 하는 윤호영 카뱅 대표

[카카오뱅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 출범 6분기만에 흑자전환…올해 중저신용자 대출 확대 사활

케이뱅크에 이은 '2호 인터넷전문은행'인 카뱅은 2016년 1월 설립됐다. 카카오가 최대주주(지분 31.6%)다.

2017년 7월 오픈한 카뱅은 출범 6분기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2019년에 연간으로 137억원의 첫 흑자를 냈다.

카뱅의 모바일 앱 트래픽은 금융권 1위다. 5월 말 기준 한달간 카뱅 앱 순이용자(MAU)는 1천400만명이다.

카뱅은 여·수신 등 전통적인 은행 비즈니스뿐 아니라 금융플랫폼 비즈니스(비이자 부문)에서도 빠른 속도로 이익이 늘고 있다.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전년대비 8배 이상 늘어난 1천136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1분기에도 467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냈다.

특히 순수수료손익이 작년 3분기 흑자 전환한 이후 대폭 개선됐다. 올 1분기 순수수료손익은 132억원 흑자로 작년 연간 실적(68억원)의 2배 수준이다. 증권계좌 개설 서비스, 신용카드 모집 대행, 연계대출 등 제휴 수수료가 계속 늘었기 때문이다.

5월 말 기준 수신액은 26조원, 여신액은 22조7천억원, 이용자 수는 1천653만명, 계좌 이용 고객(중복 제거)은 1천447만명이다.

총자산은 3월 말 기준 28조6천억원으로, 지방은행과 어깨를 나란히 하거나 이미 뛰어넘었다.

카뱅은 올해 중금리·중저신용자 대출을 획기적으로 제고하겠다는 목표다. 금융위에 제출한 중금리 대출 사업계획에서 2022년 말 25%, 2023년 말 30%로 중금리 대출 비중을 확대하겠다고 했다.

올 하반기에는 출범 이후 첫 기업금융 분야에도 도전한다. 전국신용보증재단중앙회와 손잡고 소상공인을 위한 기업대출(개인사업자 대출)을 출시한다. IPO 이후에는 비대면 모바일 주택담보대출도 선보일 예정이다.

케이뱅크가 자본을 확충하고 사실상 중단했던 영업을 다시 본격화한데다 제3호 인터넷뱅크 토스 뱅크가 출범할 예정이어서 지금까지의 카뱅의 '독주' 체제는 시험대에 오른 셈이다.

여기에 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 등 기존 강자들의 견제도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 카뱅 기업가치는…증권가 "15조∼20조"

공모가 희망 범위를 기준으로 산정된 카뱅의 기업가치는 15조6천783억∼18조5천289억원이다.

이는 국내 1,2위 금융지주인 KB금융(23조8천억원)과 신한지주(21조6천억원) 다음 가는 규모로 하나금융지주(14조3천억원)보다 크다.

현재 증권사에서 추정하는 기업가치도 15조∼20조원 사이다.

은경완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상장시 자기자본 5조원과 유상증자 시 적용된 주가순자산비율(PBR) 3.5배를 근거로 기업가치를 약 17조5천억원 안팎으로 평가한다"고 했다.

전배승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자기자본 5조원과 해외 동일 업종의 가치평가(밸류에이션) 사례를 감안하면 카뱅의 기업가치는 PBR 3배인 15조원 안팎"이라고 추정했다.

다만 "단순 금융회사가 아닌 플랫폼 업체의 관점에선 약 20조∼27조원의 가치부여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이날 현재 비상장 주식 거래 플랫폼 '서울거래소 비상장'에서 카카오뱅크는 주당 9만6천100원에 거래돼 기업가치가 39조4천억원에 달한다.

공모가 최상단(3만9천원)을 기준으로 한 시총(18조5천억원)의 2배가 넘는다.

이에 대해 은경완 연구원은 "카뱅 장외 가격은 비상장·공모주 투자 열풍, 막연한 낙관적인 전망 등이 만들어 낸 신기루에 가까워 보인다"며 "지금까지는 상업은행의 리테일 업무 일부만을 영위하는 '플랫폼 기반 리테일 뱅크'에 가깝다"고 지적했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