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정용 트램펄린서 넘어지고 떨어지고…1~3세 안전사고가 56%

송고시간2021-06-29 06:00

beta

가정에 설치한 트램펄린에서 어린이가 미끄러지거나 떨어지면서 다치는 사고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2016~2020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가정 내 어린이용 트램펄린 관련 안전사고는 총 220건이었다고 29일 밝혔다.

연령별로는 걸음마기(1~3세) 어린이의 사고가 전체의 56.4%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비자원 "심한 경우 성장판 손상도…안전장치 있는 제품 골라야"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가정에 설치한 트램펄린에서 어린이가 미끄러지거나 떨어지면서 다치는 사고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 트램펄린 사고 비중
연령별 트램펄린 사고 비중

[한국소비자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소비자원은 2016~2020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가정 내 어린이용 트램펄린 관련 안전사고는 총 220건이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66건으로 전년보다 53.5% 늘어나는 등 2016년 이후 증가세를 보였다.

연령별로는 걸음마기(1~3세) 어린이의 사고가 전체의 56.4%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 유아기(4~6세) 23.2%, 학령기(7~14세) 18.6% 등의 순이었다.

소비자원은 "걸음마기에는 신체의 균형 감각이 완전하지 않으므로 보호자가 트램펄린의 구매 여부를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면서 "사용 연령에 맞는 제품을 선택하고 안전장치를 설치하는 등 보호자의 사고 예방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트램펄린 위에서 뛰다가 중심을 잃어 미끄러지거나 넘어지는 사고가 전체의 41.8%를 차지했다. 심한 경우 사고 어린이의 성장판 일부가 손상된 사례도 있었다.

추락 사고는 29.5%, 쇠기둥 등 트램펄린의 프레임이나 주변 벽·가구 등과의 충돌 사고는 19.1%였다.

사고로 다친 부위는 머리 및 얼굴이 46.8%로 가장 많았고, 둔부·다리·발(27.7%), 팔·손(20.0%) 등이 뒤따랐다.

부상 유형은 열상 등 피부 손상(38.6%), 골절을 비롯한 근육·뼈·인대 손상(33.6%), 타박상( 24.5%) 순이었으며 뇌진탕은 2.3%를 차지했다.

소비자원은 가정 내 트램펄린 관련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스프링 덮개와 그물망 등 안전장치가 있는 제품을 구매하고, 벽 등과 간격을 두고 제품을 설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지난해 CISS에 접수된 어린이 안전사고 가운데 가정에서 발생한 사고는 71.6%로, 2016~2020년 중 가장 많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집 안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yd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