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2의 손정민 사건?…분당 고교생 '극단선택'에 "의혹"vs"억측"

송고시간2021-06-28 12:30

beta

경기 성남시 서현고 3학년생 김휘성 군이 실종 7일만에 인근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일부 네티즌들이 타살 의혹을 제기하는 등 앞서 발생한 한강공원 손정민씨 사망 사건과 유사한 온라인상의 흐름이 감지되고 있다.

반면 이러한 의혹 제기가 섣부른 억측이라는 지적도 적지 않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교재 구매·교통카드 충전 등 사망 전 행적에 일각서 의문 제기

실종 전날 지인에게 신변비관 메시지 보내…경찰 "범죄혐의점 없어"

(성남=연합뉴스) 최종호 김솔 기자 = 경기 성남시 서현고 3학년생 김휘성 군이 실종 7일만에 인근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정황상 "극단적 선택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그러자 일부 네티즌들이 타살 의혹을 제기하는 등 앞서 발생한 한강공원 손정민씨 사망 사건과 유사한 온라인상의 흐름이 감지되고 있다.

성남 서현고 김휘성군 실종 엿새째…경찰, 수색 범위 확대
성남 서현고 김휘성군 실종 엿새째…경찰, 수색 범위 확대

(성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지난 27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율동공원 일대에서 경찰이 지난 22일 하교 후 엿새째 행적이 묘연한 분당 서현고 김휘성 군 수색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1.6.27 xanadu@yna.co.kr

이날 김 군의 사망 소식을 전한 인터넷 기사에는 김 군의 사망 전 행적에 비춰볼 때 극단적 선택으로 보기 어렵다는 내용의 댓글이 무수히 달렸다.

네이버 아이디 naaz****는 "극단적 선택 결심한 사람이 교통카드 충전하고 수능도서 구매한다고?"라고 썼고 thx1****는 "나만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하나? 유서도 없이 극단적 선택?"이라고 적었다.

김 군이 발견된 모습에 대한 의문점을 제기하는 의견도 많았다.

star****는 "스스로 그렇게 죽을 수 있나?", mayc****는 "반듯하게 누워있었다는데 진짜 자살 맞나?"라고 댓글을 달았다.

반면 이러한 의혹 제기가 섣부른 억측이라는 지적도 적지 않다.

"쓸데없는 추측 해서 부모님이나 고인 두 번 죽이는 일 그만하자"(phka****), "정민 군 사건처럼 만들려고 하는지 몰라도 타인의 심리를 왜 제삼자가 판단하나"(oony****), "우울증이 원래 그런 것"(aqua****), "산소부족으로 어지러움을 느끼며 서서히 기절할 수 있다"(jy14****) 등의 반론이 게시됐다.

전문가들은 사망자 또는 유족에 대한 깊은 감정이입, 부족한 사건 관련 정보 등의 이유로 의혹이나 의문이 불거진다고 진단했다.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손 씨와 김 군은 모두 젊은 일반인 남성으로 일반적으로 범행에 연루되기 쉬운 전과자나 노인 등과는 거리가 있다"며 "이 경우 내 자녀, 또는 내 얘기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해 사건에 더 깊게 감정을 이입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두 사건 모두 대중에게 정보가 충분히 주어지지 않았다는 공통점이 있다"며 "다만, 대중은 정확한 원인 규명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는 시일이 지날수록 자신만의 결론을 내려놓고 이를 사실로 믿어버리는 성향이 있는데 이렇게 되면 경찰이 어떤 수사 결과를 내놓더라도 스스로 추론한 결과를 신뢰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이번 사건은 일어난 지 얼마 되지 않아 수사 결과도 많이 공개되지 않은 만큼 여론이 어떻게 전개될지 아직은 가늠하기 어려운 단계"라면서도 "특정 사건에 대한 의혹이나 의문, 음모론 등을 제기하기 쉬운 환경인데 이런 음모론은 근거 없이 전개되는 경우가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고 손정민 씨를 추모하며'
'고 손정민 씨를 추모하며'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한강에서 실종된 뒤 숨진 채 발견된 의대생 고 손정민 씨 사건 관련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지난 1일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사건 발생 현장 인근에 손 씨 추모공간이 마련돼 있다. 2021.6.1 yatoya@yna.co.kr

경찰은 김 군의 휴대전화 포렌식, CCTV 분석, 시신 상태 등을 토대로 현재까지 범죄 혐의점은 없다는 입장이다.

특히 김 군의 휴대전화 포렌식 분석에서 김 군이 실종 전날 지인에게 진로 문제와 관련해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실도 확인됐다.

김 군이 집에서 나와 교재를 구매한 점, 교통카드를 충전했음에도 버스에 탈 때 현금을 사용한 점 등 실종 이후 사망 전 행적에 대해서는 조사가 필요하다.

그러나 경찰 관계자는 "극단적 선택에 의한 사망 사건의 경우 간혹 당사자가 자신의 극단적 선택을 알리기 꺼리는 심정에서 행적에 혼선을 주려는 듯한 행동을 하는 경우가 있다"고 전했다.

김 군은 지난 22일 부모에게 "야간 자율학습을 하고 9시쯤 들어가겠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낸 이후 연락이 두절됐다. 그는 전날 진로 문제로 가족과 다툰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김 군은 같은 날 오후 4시 40분께 하교한 뒤 편의점에서 교통카드를 충전하고 서현역 인근 서점에서 교재를 산 뒤 거리로 나와 버스정류장으로 이동했다.

이곳에서 마을버스를 타고 분당구 새마을연수원에서 하차한 것으로 추정된다. 마을버스에는 내부 블랙박스가 없지만, 해당 시간 이 버스정류장을 거쳐 간 다른 버스들의 블랙박스 영상에 김 군이 마을버스 좌석에 앉아있는 모습이 찍혔다.

경찰은 새마을연수원 일대에 3개 기동대 인력 180여 명과 헬기, 드론, 수색견 등을 투입해 수색작업을 벌이는 등 지난 23일부터 김 군의 행적을 추적한 끝에 이날 오전 6시 33분 새마을연수원 정문 인근 야산 산책로 인근에서 극단적 선택을 할 때 사용되는 도구와 함께 반듯하게 누운 상태로 숨진 김 군을 발견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47CWeeOGNZk

한편 고 손정민 씨는 지난 4월 25일 새벽 반포한강공원 준치에서 친구와 함께 술을 마시다가 사라진 뒤 닷새 만에 실종 현장에서 멀지 않은 한강 수중에서 익사체로 발견됐다.

경찰은 범죄 관련 정황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지만, 손 씨 시신이 발견된 직후부터 유튜버 등을 중심으로 손 씨 죽음이 단순 사고사가 아니며 함께 있던 친구가 관련돼 있으리라는 음모론이 제기됐다.

zorb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