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언론에 속아 5·18 비난했던 가해자로서 미얀마 응원"

송고시간2021-06-28 11:16

beta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8일 "1980년 5월(광주 민주화운동)에 참여하지 못하고 오히려 가해자 일원이 됐던 한 명으로서 미얀마의 민주화운동을 지지하고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수원시 경기아트센터에서 열린 '미얀마의 봄 두 번째 이야기: 평화사진전' 개막식에 참석해 "대한민국이 1980년에 겪었던 똑같은 일이 똑같은 방식으로 미얀마에서 벌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5·18 당시) 저는 공장 생활하던 노동자였는데 언론에 속아 (민주화운동 참가자를) 폭도로 비난하는 2차 가해에 참여하고 말았다"며 "그 이후 어려운 과정을 통해 진실을 알게 돼 제 인생이 바뀌는 결정적 계기가 됐으나 억울한 피해자들, 가족들이 겪은 고통을 생각하면 지금도 마음이 아프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하루빨리 민주 정부로 회복하길"…경기아트센터 평화사진전 참석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8일 "1980년 5월(광주 민주화운동)에 참여하지 못하고 오히려 가해자 일원이 됐던 한 명으로서 미얀마의 민주화운동을 지지하고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인사말 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인사말 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아트센터에서 열린 '미얀마의 봄 두 번째 이야기-평화사진전' 개막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6.28 xanadu@yna.co.kr

이 지사는 이날 수원시 경기아트센터에서 열린 '미얀마의 봄 두 번째 이야기: 평화사진전' 개막식에 참석해 "대한민국이 1980년에 겪었던 똑같은 일이 똑같은 방식으로 미얀마에서 벌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5·18 당시) 저는 공장 생활하던 노동자였는데 언론에 속아 (민주화운동 참가자를) 폭도로 비난하는 2차 가해에 참여하고 말았다"며 "그 이후 어려운 과정을 통해 진실을 알게 돼 제 인생이 바뀌는 결정적 계기가 됐으나 억울한 피해자들, 가족들이 겪은 고통을 생각하면 지금도 마음이 아프다"고 했다.

그는 "국민에 의해서 민주적으로 선출된 정부를 뒤엎고 무력에 의존해 국가 체제를 전복한 미얀마 군부에 전 세계인이 비판하고 있다"며 "미얀마가 하루빨리 민주적인 정부로, 국민의 인권과 생명이 존중되는 체제로 회복되기를 기원한다"고 했다.

경기아트센터는 이날부터 다음 달 1일까지 광장에서 환경·평화 운동가인 박일선 작가가 2000년대 찍은 미얀마 현지 사진과 미얀마민주주의네트워크에서 전달받은 미얀마 민주화운동 현장 사진 등 50여점을 전시한다.

'세 손가락 경례'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세 손가락 경례'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아트센터에서 열린 '미얀마의 봄 두 번째 이야기-평화사진전' 개막식에서 참석한 미얀마인들과 세 손가락 경례를 하고 있다. 2021.6.28 xanadu@yna.co.kr

개막식에는 이 지사를 비롯해 이우종 경기아트센터 사장, 미얀마 민주주의 민족동맹(NLD) 한국 지부장 얀나이퉁 등이 참석했다.

사진전을 기념해 작곡가 김형석씨가 만든 '기도'(The Prayer)를 가수 정밀아씨가 김형석씨의 피아노 연주에 맞춰 초연했다.

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