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金값' 배 재배면적 21년 만에 늘었다…작년보다 7.5%↑

송고시간2021-06-28 12:00

beta

지난해 긴 장마와 태풍 탓에 작황이 좋지 않았던 배와 사과 가격이 일제히 뛰면서 올해 재배면적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8일 발표한 '2021년 보리, 봄 감자, 사과, 배 재배면적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배 재배면적은 작년보다 683ha(7.5%) 늘어난 9천774ha(97.74㎢)로 추정됐다.

통계청 관계자는 "배 재배 면적은 감소 추세였는데 최근 2년간 배 가격이 오르면서 올해 재배 면적이 조금 늘었다"며 "사과는 가격 상승 문제뿐만 아니라 산지가 경기도, 강원도 쪽으로 조금씩 늘어나는 추세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비 부진에 보리 등 맥류 13%↓, 봄 감자 12.7%↓

배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세종=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지난해 긴 장마와 태풍 탓에 작황이 좋지 않았던 배와 사과 가격이 일제히 뛰면서 올해 재배면적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8일 발표한 '2021년 보리, 봄 감자, 사과, 배 재배면적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배 재배면적은 작년보다 683ha(7.5%) 늘어난 9천774ha(97.74㎢)로 추정됐다.

배 재배면적은 지난 2000년 2만6천142ha로 정점을 찍은 뒤 2001년(-2.6%)부터 20년 연속 줄어들었다.

하지만 지난해 기상 악화 탓에 배 가격이 오르면서 신규 식재가 늘어난 영향으로 올해 재배 면적이 증가세로 돌아섰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신고 배 상품 1㎏ 도매가격은 2019년 3천417원, 지난해 3천728원에서 올해 5천270원으로 뛰었다.

올해 사과 재배면적은 1년 전 대비 1천842ha(5.8%) 증가한 3만3천439ha(334.39㎢)로 추정됐다.

사과 재배 면적은 지난 2018년(-1.1%)부터 3년 연속 감소해왔는데, 사과값이 오르면서 올해 증가로 전환했다.

후지 사과 상품 1㎏ 도매가격은 2019년 3천873원에서 지난해 5천219원, 올해 6천405원으로 증가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배 재배 면적은 감소 추세였는데 최근 2년간 배 가격이 오르면서 올해 재배 면적이 조금 늘었다"며 "사과는 가격 상승 문제뿐만 아니라 산지가 경기도, 강원도 쪽으로 조금씩 늘어나는 추세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사과
사과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겉보리·쌀보리·맥주보리·밀 등 맥류의 재배면적은 3만4천960ha(349.60㎢)로 작년보다 5천242ha(13.0%) 줄었다.

소비 부진, 계약가격 하락 등으로 겉보리(1천533ha·-21.0%), 쌀보리(3천670ha·-18.8%), 맥주보리(1천6ha·-12.3%)의 재배면적이 줄었다. 다만 밀은 정부의 우리밀 육성 정책에 따라 966ha(18.5%) 늘었다.

봄 감자 역시 소비 부진 등의 영향으로 재배면적이 1년 전보다 2천82ha(12.7%) 줄어든 1만4천257ha(142.57㎢)로 추정됐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