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원서 양승조 손잡은 이재명…反이재명 연대 차단? 尹 견제?

송고시간2021-06-27 20:05

beta

이재명 경기지사가 27일 오후 충남 천안에서 열린 양승조 충남지사의 출판기념회에 참석했다.

경선을 앞두고 비(非)이재명계 주자들의 합종연횡 움직임에 대비해 다른 주자들과 접점을 넓히기 시작했다는 해석이 나왔다.

이 지사로서는 다른 주자들과 스킨십을 늘려 반(反)이재명 공동전선 구축을 위한 후보 간 합종연횡이 공고해지는 것을 차단할 필요가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尹 출마선언 이틀 앞두고 '충청 대망론' 본거지 방문

이재명 경기지사와 양승조 충남지사
이재명 경기지사와 양승조 충남지사

(서울=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는 27일 오후 충남 천안의 단국대 천안캠퍼스에서 열린 양승조 충남지사 출판기념회에 참석했다. [이재명 지사 측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가 27일 오후 충남 천안에서 열린 양승조 충남지사의 출판기념회에 참석했다.

이 지사가 경선 국면에서 다른 대권주자의 행사에 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선을 앞두고 비(非)이재명계 주자들의 합종연횡 움직임에 대비해 다른 주자들과 접점을 넓히기 시작했다는 해석이 나왔다.

이 지사 측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양 지사 쪽에서 와주면 어떻겠냐고 의사를 물어왔다"며 "마침 업무일이 아닌 휴일이어서 부담 없이 가서 축하해준 것"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모두 법조인 출신 현직 광역단체장으로, 평소 좋은 관계를 유지해왔다는 것이 이 지사 측 설명이다.

현재 당내 지지율 1위 주자인 이 지사는 1차 투표에서 과반을 얻어 결선투표 없이 후보로 확정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러나 비이재명계 주자들은 결선투표까지 가서 후보 간 연대를 통해 판을 뒤집는 방안을 염두에 두는 분위기다.

이 지사로서는 다른 주자들과 스킨십을 늘려 반(反)이재명 공동전선 구축을 위한 후보 간 합종연횡이 공고해지는 것을 차단할 필요가 있다.

방문 지역이 충청이라는 점도 눈길을 끈다.

충청은 역대 선거에서 캐스팅보트 역할을 해온 지역인 동시에, 야권에서 기대를 품는 '윤석열 충청 대망론'의 본거지이기도 하다.

이 때문에 출마 선언을 이틀 앞둔 윤 전 총장에 대한 견제성 포석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왔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