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공직농단·탄핵대상" 尹·崔 맹폭…김동연엔 "간보기"

송고시간2021-06-27 18:18

beta

더불어민주당은 27일 야권의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감사원장, 김동연 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을 싸잡아 비판하는데 열을 올렸다.

윤 전 총장이 오는 29일 대선출마 선언을 하는데 앞서 최 원장이 28일 사퇴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김 전 부총리까지 야권 주자로 떠오르자 윤 전 총장에 집중했던 공세 전선을 '문재인 정부 출신 3인방'으로 넓혀 전방위 압박을 가하는 데 화력을 집중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송영길, 3인방 비판 속 "제대로 검증했는지 성찰 먼저 필요, 반성할 일"

윤석열
윤석열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7일 야권의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감사원장, 김동연 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을 싸잡아 비판하는데 열을 올렸다.

윤 전 총장이 오는 29일 대선출마 선언을 하는데 앞서 최 원장이 28일 사퇴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김 전 부총리까지 야권 주자로 떠오르자 윤 전 총장에 집중했던 공세 전선을 '문재인 정부 출신 3인방'으로 넓혀 전방위 압박을 가하는 데 화력을 집중했다.

잠재적 경쟁자인 대권주자들도 앞다퉈 견제성 공격에 나섰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MBN에 출연해 이들 3인방에 대해 "옛날부터 집권층이나 권력자를 비판하면 뜨는 게 있었다"며 "반사이익을 노리는 것으로, 대통령은 반사이익 갖곤 잘 안되는 것 같다"고 밝혔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국회 기자회견에서 "두 전·현직 사정기관장들의 정치 행위는 헌법 정신을 훼손하고 있다"며 "윤 전 총장과 최 원장은 국민에 사과하고 정치 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최 원장에 대해 "감사원은 즉각 최 원장의 직무를 정지하라"며 국회가 최 원장의 정치적 중립 의무 위반에 대한 특별직무감찰을 감사원에 요구할 것을 요청했다.

또 이들 3인방을 향해 "등을 돌리고 다른 당으로 가는 것에 대해 설명할 의무가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퇴근하는 최재형 감사원장
퇴근하는 최재형 감사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양승조 충남지사도 기자회견을 열어 사정기관 고위공직자들이 직무 수행 기간만큼 공직 선거에 출마할 수 없게 하는 '윤석열·최재형 방지법' 제정을 공약했다.

이어 "국민이 부여한 국가기관의 직무와 권한을 대권 욕심을 향한 제물로 전락시켰다"며 "더이상 공직 농단, 정치 투기 행위를 용납할 수 없다"고 했다.

김 전 부총리에 대해선 "야인이었던 김 전 부총리를 문재인 대통령이 발탁했다"며 "자신을 임명한 대통령 소속 정당의 정반대에서 정치를 하겠다는 건 염치 없는 행위로, 사람이라면 최소한의 인간적 도리와 예의가 있어야 한다"고 맹비난했다.

김동연 전 부총리
김동연 전 부총리

[동아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송영길 대표는 연합뉴스TV에 출연해 최 원장에 대해 "이 정부에서 임명된 분이 현직 상태에서 출마하는 건 감사원법 위반"이라며 "정치적 중립을 가장 지켜야 할 권력 조직인 감사원장이 여당도 아닌 야권 후보로 나오는 건 부적절하다"고 일침을 가했다.

경선 참여에 대한 공개 구애를 했던 김 전 부총리를 향해선 "구청장 출마도 아니고 이 당, 저 당 눈치 보는 건 대통령으로서의 자세가 돼 있는지 의문이 들게 한다"며 "국민들이 제일 싫어하는 것이 간보는 것이다. 여기저기 눈치보는 건 국민에 아무런 감동을 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송 대표는 다만 현 정부 출신 고위 인사들이 야권주자로 거론되는 것에 대해선 "사실상 어떻게 보면 우리가 반성해야 할 일"이라며 "애초 감사원장과 검찰총장을 과연 제대로 검증해서 임명했는지 우리 내부의 자기 성찰이 먼저 필요하다"는 자성의 목소리를 냈다.

이용빈 대변인은 논평에서 최 원장을 정조준, "감사원장직을 발판으로 대선에 나선다면 정치적 중립이라는 가치를 심각히 훼손하는 것"이라며 "출마 목적으로 원장직을 이용하고 정치적 중립 의무를 위반했다면 탄핵 대상"이라고 꼬집었다.

se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2vwnKrXAtO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