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력발전 폐쇄·전기차 확대…충남도, 굴뚝산업 고용대책 마련

송고시간2021-06-27 10:55

beta

2032년까지 석탄화력발전소 12기를 순차적으로 폐쇄하는 충남도가 관련 산업 종사자 고용 대책 마련에 나선다.

충남도는 에너지·내연기관 자동차 산업의 고용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이달 말부터 '2021년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을 본격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도는 석탄화력발전소 단계적 폐쇄·전기차 보급 확대에 따른 위기 산업 종사자 직무 분석, 고용동향, 일자리 실태 등을 조사해 인력을 재배치할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탄소 기반→신성장 산업 전환 일자리 5천500개 창출

충남 보령화력발전소
충남 보령화력발전소

[충남도 제공=연합뉴스]

(홍성=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2032년까지 석탄화력발전소 12기를 순차적으로 폐쇄하는 충남도가 관련 산업 종사자 고용 대책 마련에 나선다.

충남도는 에너지·내연기관 자동차 산업의 고용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이달 말부터 '2021년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을 본격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2025년까지 국비 327억원 등 모두 409억원을 투입해 연간 1천100개씩 5년간 5천530개의 일자리를 만들 계획이다.

이를 위해 '위기의 굴뚝 일자리, 친환경 미래 일자리로 전환'이라는 비전 아래 탄소 기반 산업 고도화, 친환경 에너지·모빌리티 신성장산업 육성 등 3개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도는 석탄화력발전소 단계적 폐쇄·전기차 보급 확대에 따른 위기 산업 종사자 직무 분석, 고용동향, 일자리 실태 등을 조사해 인력을 재배치할 계획이다.

발전소·내연기관 자동차 부품사 등 탄소 기반 산업군에 속한 기업들이 친환경 에너지·모빌리티 등 신성장 산업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종사자들 역시 친환경차, 풍력발전, 수소에너지 등 산업군으로 이직할 수 있도록 재교육을 지원한다.

사업 첫해인 올해는 81억9만원을 투입해 470명에게 직업훈련 기회를 제공하고 400명에게 채용 장려금을 지급한다.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은 고용 위기가 우려되는 지역이 주도적으로 중장기 일자리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하는 것으로, 충남도는 지난 4월 고용부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충남에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30기의 화력발전소가 건설돼 있는데 지난해 2기가 가동을 중단했다.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에 따라 2032년까지 추가로 12기의 화력발전소 운영이 중단되기 때문에 관련 산업 일자리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승열 도 일자리노동정책과장은 "위기에 직면한 화력발전소·내연기관 자동차 부품 산업 관련 일자리가 친환경 미래 일자리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young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