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낮엔 盧, 밤엔 黃…이준석의 '양날개' 전략 행보

송고시간2021-06-27 08:00

beta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보수와 진보를 넘나드는 양날개 행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최재형 감사원장 등 장외 대권주자들을 국민의힘 경선 레이스에 끌어들이는 기반을 마련하면서, 기존 텃밭 지지층까지 다독이려는 투트랙 포석으로 읽힌다.

당 관계자는 27일 통화에서 "국민의힘에서 그런 말을 할 수 있는 사람은 이 대표뿐"이라며 "기존 보수 정치인이 같은 말을 했다면 진정성 없는 쇼라고 비난만 받았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백범김구기념관 찾은 이준석
백범김구기념관 찾은 이준석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백범 김구 선생 72주기를 맞아 26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을 찾아 선생의 좌상을 살펴보고 있다. 2021.6.26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보수와 진보를 넘나드는 양날개 행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최재형 감사원장 등 장외 대권주자들을 국민의힘 경선 레이스에 끌어들이는 기반을 마련하면서, 기존 텃밭 지지층까지 다독이려는 투트랙 포석으로 읽힌다.

무엇보다 보수정당 수장의 진보 다가서기에 시선이 쏠린다.

주말인 26일 백범 김구 선생의 서거 72주기를 맞아 백범 묘소를 참배한 게 대표적이다.

백범보다는 이승만 전 대통령에 더 무게를 뒀던 보수진영의 정서에 비춰보면 파격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준석,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첫 참배
이준석,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첫 참배

(김해=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5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2021.6.25 image@yna.co.kr

지난 25일엔 진보진영의 성지 격인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았다.

특히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를 만난 자리에선 "노 전 대통령에 대한 폄훼를 정치적 수단으로 사용하지 않겠다. 그런 분들이 나온다면 제지하겠다"고 약속했다.

당 관계자는 27일 통화에서 "국민의힘에서 그런 말을 할 수 있는 사람은 이 대표뿐"이라며 "기존 보수 정치인이 같은 말을 했다면 진정성 없는 쇼라고 비난만 받았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취임 후 첫 지방일정으로 광주를 찾아 '광주의 아픈 역사에 공감한다'는 메시지를 내놓은 바 있다.

이념으로는 보수, 지역으로는 영남이라는 국민의힘의 기존 영역을 뛰어넘는 중도 전국정당으로 탈바꿈하려는 의도로 비친다.

이준석 대표, 황교안 전 대표와 만찬회동
이준석 대표, 황교안 전 대표와 만찬회동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오른쪽)가 25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황교안 전 대표와 만찬회동을 가지고 있다. 2021.6.25 mon@yna.co.kr

이 대표는 다른 한편으로 보수층을 챙기는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봉하마을을 방문한 당일 저녁, 전통적 보수라는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대표와 만찬회동을 했다. 이 대표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이 대표는 "다가오는 대선에서 함께 해주셨으면 하는 기대가 있다"며 자세를 낮췄다.

'강경 보수' 홍준표 의원의 복당을 신속하게 의결한 것도 비슷한 맥락으로 읽힌다.

수도권의 한 초선의원은 "우리 당의 지지자를 자극하지 않는 범위에서 외연을 확대하려는 행보 같다"고 평가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