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제 아들 둘도 사회초년병, 실업자로 힘들게 지내"

송고시간2021-06-26 18:56

beta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6일 가상세계에서 2030 청년들을 만나 "내 아들 둘도 사회초년병으로, 실업자로 힘들게 지내고 있다"며 "여러분들의 얘기를 많이 듣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3차원 가상세계인 메타버스(Metaverse) 형식으로 열린 '제1기 경기도 청년참여기구 발족식'에서 "제 청년 시절에는 기회도 많고 새로운 시도도 가능했기 때문에 희망이 있었는데 지금 청년들은 희망을 잃어버렸고 불공정에 대한 불만 정도를 넘어 분노하는 상황이 됐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 지사가 두 아들이 처한 상황을 공유한 것은 취업난으로 어려운 시기를 겪는 지금의 청년층과 공감대를 쌓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메타버스서 2030 청년들 만나…"기성세대로서 죄송하게 생각"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6일 가상세계에서 2030 청년들을 만나 "내 아들 둘도 사회초년병으로, 실업자로 힘들게 지내고 있다"며 "여러분들의 얘기를 많이 듣겠다"고 말했다.

경기도 청년참여기구 발족식
경기도 청년참여기구 발족식

[경기도 소셜 라이브 방송화면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지사는 이날 3차원 가상세계인 메타버스(Metaverse) 형식으로 열린 '제1기 경기도 청년참여기구 발족식'에서 "제 청년 시절에는 기회도 많고 새로운 시도도 가능했기 때문에 희망이 있었는데 지금 청년들은 희망을 잃어버렸고 불공정에 대한 불만 정도를 넘어 분노하는 상황이 됐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기성세대로서 죄송하게 생각한다"고도 했다.

이 지사는 "청년들은 우리 사회 주요 구성원이지만 의사 결정에 참여할 수 없고 정책 결정이 어떻게 이뤄지는지 알지도 못해 현장성이 결여된다는 문제가 있다"며 "경기도는 정책 수립과 집행 과정 전체를 청년 여러분과 함께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군대를 전역한 90년대생 아들 두 명을 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사가 두 아들이 처한 상황을 공유한 것은 취업난으로 어려운 시기를 겪는 지금의 청년층과 공감대를 쌓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청년 위원 아바타와 하이 파이브 하는 이재명 지사 아바타
청년 위원 아바타와 하이 파이브 하는 이재명 지사 아바타

[경기도 소셜라이브 방송화면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도 청년참여기구는 만 19∼39세 청년 위원 200명으로 구성됐다.

이 지사와 청년 위원들은 이날 야외 운동장으로 꾸며진 가상공간에 각각 접속해 현실 속에 나를 대체하는 '아바타'(Avatar) 형식으로 만나 음성으로 소통했다.

하얀 머리를 하고 안경을 쓴 이 지사의 아바타는 경기도의 첫 자음을 딴 'ㄱㄱㄷ'라는 로고가 적힌 야구잠바와 청바지를 입고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그는 청년 위원 아바타와 '하이 파이브'를 하거나 배를 잡고 파안대소하는 움직임을 선보이기도 해 참가자들의 웃음을 사기도 했다.

도 관계자는 "경기도는 청년 정책을 제시하고 이를 심의하는 '청년정책조정위원회'를 운영하고 있으나 기능 강화를 위해 청년참여기구를 신설했다"며 "이들이 제시한 의견은 경기도 청년정책조정위원회 정책 심의 과정에 반영된다"고 했다.

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