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학개미 삼성전자 수익률, 작년 50%→올해 '마이너스'

송고시간2021-06-27 06:07

beta

올해 상반기 개인 투자자가 선호하는 종목은 작년과 마찬가지로 삼성전자로 대표되는 대형주였다.

개인 순매수 상위 종목들의 수익률은 작년보다 대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들어 개인의 순매수 1위는 삼성전자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개인 순매수 대형주 위주 '비슷', 수익률은 '뚝'

코스피, 3,300선 돌파
코스피, 3,300선 돌파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코스피가 사상 처음 3,300선을 돌파한 25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가 표시돼 있다. 2021.6.25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원희 김태종 기자 = 올해 상반기 개인 투자자가 선호하는 종목은 작년과 마찬가지로 삼성전자로 대표되는 대형주였다.

그러나 개인 순매수 상위 종목들의 수익률은 작년보다 대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들어 개인의 순매수 1위는 삼성전자였다. 올해 유가증권시장·코스닥시장에서 개인의 순매수액인 61조5천850억원 중 약 40%에 해당하는 23조8천172억원이 삼성전자에 유입됐다.

이어서 삼성전자 우선주(4조178억원), SK하이닉스(2조7천510억원), 현대모비스(2조7천40억원), 카카오(1조9천138억원) 등의 순매수액이 많았다.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 모두 코스피200에 속하는 대형주였다.

지난해의 경우 개인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 중 셀트리온헬스케어를 제외하고 9개가 코스피200에 속했다.

삼성전자, 삼성전자우, 현대차, 네이버, 카카오, SK하이닉스 등 6개 종목은 작년과 올해 모두 상위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반도체, 자동차, 인터넷 대표주에 대한 개인의 선호는 여전히 유지된 셈이다.

다만 수익률에서는 작년과 차이가 있었다.

삼성전자에 대한 개인의 평균 순매수 단가(순매수 거래금액을 순매수 거래량으로 나눈 값)는 약 8만3천400원이었다. 지난 25일 종가인 8만1천600원보다 2.2% 낮은 수준이다.

올해 삼성전자 주식을 사서 현재까지 보유하고 있는 투자자라면 평균적으로 손해를 보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다.

지난해 개인의 순매수 평균 단가(약 5만4천200원)와 연말 삼성전자 종가(8만1천원)를 비교했을 때 수익률은 49.6%였다.

올해 삼성전자 외에도 삼성전자우(-0.8%), 현대모비스(-5.2%), 삼성전기(-3.1%) 등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 중 4개 종목이 '마이너스' 수익률을 나타냈다.

이는 지난해 같은 방식으로 수익률을 추산했을 때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 중 SK(-3.9%)만이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것과 비교되는 결과다.

올해 '플러스' 수익률을 기록했더라도 작년보다 수익률은 더 낮았다. 개인 순매수 상위 10위권 종목 중 플러스를 기록한 6곳의 수익률은 평균 5.6%로 작년(9곳·36.1%)보다 낮았다.

올해에는 상반기까지 수익률이 작년에 비해 만족스럽지 않은 투자자가 많을 것으로 추정되는 대목이다.

[표] 2020년 및 2021년 증시 개인 순매수 상위 10위권 (단위: 백만원)

2021년* 2020년
종목명 순매수액 수익률 종목명 순매수액 수익률
삼성전자 23,817,197 -2.2% 삼성전자 9,595,181 49.6%
삼성전자우 4,017,758 -0.8% 삼성전자우 6,101,310 35.3%
SK하이닉스 2,751,010 0.8% 현대차 2,589,972 56.4%
현대모비스 2,704,027 -5.2% 네이버 2,052,470 12.4%
카카오 1,913,821 9.5%** 신한지주 1,293,084 7.9%
LG전자 1,594,950 7.8% 카카오 1,217,152 6.9%
현대차 1,478,812 2.1% SK 1,186,349 -3.9%
삼성SDI 1,310,336 4.1% 셀트리온헬스케어 1,123,476 56.5%
삼성전기 1,264,021 -3.1% 한국전력 1,097,236 34.0%
네이버 1,078,074 9.4% SK하이닉스 871,921 65.9%

(*2021.01.04∼6.25)
(**주식 액면 분할 반영해 수익률 산정)
(자료=한국거래소)

◇ 올해 업종별 순환매…작년 코로나19 회복 국면보다 대응 어려워

개인의 수익률이 만족스럽지 않은 배경으로는 증시의 성격이 지난해와 달라진 점이 꼽힌다.

작년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증시 전반이 충격을 받았다가 반등하면서 일종의 '기저 효과'가 발생했다.

여기에 코로나19라는 특수한 상황, 유례없이 풀린 유동성에 따라 주도주가 비대면·바이오·2차전지라는 테마의 성장주로 쉽게 압축됐다.

작년 11월부터는 개인이 선호하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대형주가 강세를 나타내면서 개인은 작년에 만족스러운 수익률을 거둘 수 있었다.

그러나 주도주가 뚜렷했던 작년에 비해 올해 들어 경기 회복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거시 지표에 따라 업종별 순환매가 이어지면서 개인의 대응이 쉽지 않았다.

월별로 순매수 현황을 보면 외국인과 기관의 순매수 1위 종목은 매달 달라졌으나, 개인의 순매수 1위는 항상 삼성전자였다.

이런 상황에서 삼성전자, SK하이닉스, 현대차 등 개인이 선호하는 종목의 주가가 지난 1∼2월 고점을 찍은 이후 횡보를 지속하면서 개인의 수익률 정체에 영향을 미쳤다.

코스피가 사상 최초로 3,300을 돌파했으나 수익률 향상을 느끼는 투자자가 많지 않은 이유다.

증시 (PG)
증시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다만 이달 들어 카카오 주가가 25.6% 오른 것을 시작으로 네이버(13.1%), 삼성SDI(11.9%) 등 개인이 선호하는 대형주가 부활 조짐을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에 대해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는 분석도 이어지고 있다.

박승영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2분기, 3분기 순익 컨센서스(시장 전망치)가 상향 반전됐고 3분기는 삼성전자의 순익 비중이 코스피200의 32.2%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러나) 지난 21일 현재 삼성전자의 시가총액 비중은 24.2%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시가총액 비중 대비 이익 비중, 컨센서스의 방향, 컨센서스의 상대적 개선 속도 모두 삼성전자가 코스피를 앞서나가고 있어 삼성전자보다 더 나은 대안을 찾기는 점점 어려워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encounter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