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남→여 전환 선수, 올림픽 무산…"남성호르몬 수치 미입증"

송고시간2021-06-26 17:20

beta

미국에서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한 선수가 남성 호르몬 수치를 입증하지 않아 올림픽 여자 육상 국가대표 선발전에 출전하지 못했다고 AFP 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육상연맹(USATF)은 24일 성명을 통해 성전환 여성인 시시 텔퍼가 남성 호르몬 테스토스테론 수치를 세계육상연맹 기준에 맞는지 증명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남자에서 여자로 성을 전환하고 출전하려는 선수가 속속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육상 선수 텔퍼, 국가대표 선발전 참가 불허

남성 시절 미 대학 390위에서 성전환 뒤 우승 경력

성전환 미 육상 선수 시시 텔퍼
성전환 미 육상 선수 시시 텔퍼

[시시 텔퍼 트위터 발췌]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미국에서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한 선수가 남성 호르몬 수치를 입증하지 않아 올림픽 여자 육상 국가대표 선발전에 출전하지 못했다고 AFP 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육상연맹(USATF)은 24일 성명을 통해 성전환 여성인 시시 텔퍼가 남성 호르몬 테스토스테론 수치를 세계육상연맹 기준에 맞는지 증명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라 그는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25일 열린 미 400m 허들 여자 국가대표 선발전에 출전하지 못했다.

자메이카 출신인 텔퍼는 대학 시절 남자 육상 선수로 뛰다가 성전환 후 2019년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여자 종목에 출전했다.

남자 선수 시절 성적은 2017년 NCAA 경기에서 390위였으나 성전환 이후 여자 종목으로 출전해서는 우승을 차지했다.

세계육상연맹은 국제대회에서 여자로 뛰려는 선수의 테스토스테론 수치를 400m 허들 등의 종목에서 5n㏖/L(리터당 나노몰) 이하로 낮추도록 규정했다.

여성의 테스토스테론 수치는 일반적으로 0.12∼1.79n㏖/L, 남성은 7.7∼29.4n㏖/L이다.

USATF는 선발전에 앞서 텔퍼에게 테스토스테론 기준을 미리 알렸지만 이를 입증하는 자료를 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USATF는 "텔퍼가 앞으로 성전환 선수 출전 조건을 충족한다면, 우리는 그의 국제대회 출전을 진심으로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남자에서 여자로 성을 전환하고 출전하려는 선수가 속속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뉴질랜드에서는 지난 21일 성전환 역도 선수인 로렐 허버드(43)가 여자 국가대표로 최종 선발되면서 올림픽 사상 첫 성전환 선수로 기록될 예정이다.

일각에선 그의 출전을 두고 '남성의 이점을 여전히 가지고 있어 불공정하다'며 반발하는 등 논란도 있었지만 뉴질랜드는 정부 차원에서 그의 출전을 강하게 지지했다.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