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조선소 화장실서 황화수소·암모니아 누출…2명 사상(종합)

송고시간2021-06-26 14:24

beta

부산 사하구 한 조선소 화장실에서 암모니아와 황화수소가 누출돼 1명이 사망하고 1명이 다쳤다.

26일 부산소방재난본부와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4분께 부산 사하구 한 조선소 사무실 건물 옆 1층 화장실에 2명이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과 소방은 이들이 1층 화장실에서 유출된 암모니아와 황화수소를 마셔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암모니아 누출 추정 화장실 모습
암모니아 누출 추정 화장실 모습

[부산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 사하구 한 조선소 화장실에서 암모니아와 황화수소가 누출돼 1명이 사망하고 1명이 다쳤다.

26일 부산소방재난본부와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4분께 부산 사하구 한 조선소 사무실 건물 옆 1층 화장실에 2명이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출동한 구조대원은 심장이 멈춰있는 이들을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1명은 숨지고 1명만 의식을 회복했다.

소방본부에 따르면 숨진 남성은 48세 A씨로 확인됐다. 의식을 회복한 남성은 27세로 중상으로 분류됐다.

경찰과 소방은 이들이 1층 화장실에서 유출된 암모니아와 황화수소를 마셔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화장실에서는 오전 11시 38분께 공기 중 암모니아 농도가 56ppm이 측정됐고 이어 낮 12시 3분께에는 황화수소가 250ppm이 측정됐다.

황화수소는 썩은 계란 냄새가 나는 무색 악취가스로 흡입하기만 해도 질식을 일으킬 수 있는 대표적인 독성 가스다.

암모니아도 유해가스로 좁은 공간에서 흡입할 경우 의식을 잃을 수 있다.

부산에서는 2018년 한 폐수처리업체에서 황화수소가 누출돼 노동자 3명이 숨지고 1명이 의식불명에 빠지는 사고가 있었고, 2019년 7월 부산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 인근 공중화장실에서도 여고생이 누출된 황화수소를 들이마셔 숨졌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