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플로리다 아파트 붕괴참사, 사망 4명·실종 159명으로 늘어(종합)

송고시간2021-06-25 22:02

이틀째 수색·구조작업…희생자 더 늘어날 것 우려

미 플로리다 12층 아파트 붕괴 현장에 출동한 구조대
미 플로리다 12층 아파트 붕괴 현장에 출동한 구조대

(서프사이드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 서프사이드에서 발생한 12층 아파트 붕괴 현장에 구조대가 출동해 잔해 속에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워싱턴·서울=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김경희 기자 = 미국 플로리다주(州)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 서프사이드의 챔플레인 타워 사우스 아파트 붕괴 사고로 인한 사망자와 실종자가 늘어나고 있다.

이틀째 수색과 구조 작업이 진행되면서 사상자와 함께 행방을 알 수 없는 이들이 증가한 것으로 시간이 지날수록 피해 규모가 커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외신에 따르면 다니엘라 레빈 카바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장은 25일(현지시간) 오전 기자회견에서 밤샘 수색 상황을 전한 뒤 사망자 수가 4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종전까지 공식 사망자는 1명이었다.

레빈 카바 카운티장은 실종자 수가 159명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 역시 종전 99명에서 60명 늘어난 수치다.

행방이 확인된 거주자는 102명에서 120명으로 증가했다.

레빈 카바 카운티장은 "나는 이 숫자가 매우 유동적임을 분명히 하고 싶다. 계속 업데이트하겠다"며 "수색과 구조팀이 밤샘 작업을 했다"고 말했다.

당국은 전날 새벽 붕괴 사고가 발생한 이후 가능한 인력을 모두 투입해 구조 작업에 사력을 다하고 있지만, 추가 붕괴 위험 등으로 속도를 내지 못하는 상황이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Os02fA4_Xm4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통해 플로리다주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재난 극복을 위해 모든 지원을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론 드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도 해당 지역에 비상 상황을 선언하고 연방 차원의 지원을 요청했다.

현지 언론은 추가 생존자 가능성에 희망을 버리지 않으면서도 심야에 사고가 발생한데다 사고 발생 이틀째로 접어든 점 등을 들어 대규모 인명 피해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jbryoo@yna.co.kr

플로리다 마이애미 아파트 붕괴 현장
플로리다 마이애미 아파트 붕괴 현장

[AFP=연합뉴스 자료 사진]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