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환경부 대저대교·큰고니 상생노선…부산시도, 환경단체도 반대(종합)

송고시간2021-06-28 17:52

beta

환경영향평가서 조작 의혹 논란에 휩싸였던 부산 대저대교에 대한 대안 노선이 공개되자 부산시와 환경단체 모두 반발하고 나섰다.

낙동강유역환경청은 '대저대교 노선선정을 위한 겨울 철새 공동조사·평가 협약'에 따라 큰고니 도래기 서식현황 등을 조사한 결과 대저대교에 대한 4개의 대안 노선을 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낙동강유역환경청 기존 노선 대신 상·하류 우회 4개 변경 노선 제안

"기존 계획 노선은 큰고니 핵심 서식지 통과" 판단

환경단체 "서식지 파편화, 큰고니 서식 불가능" 반발

부산시 "환경 피해 되레 가중, 사업비 초과 소요" 수용 불가

대저대교 대안노선(1∼4안)
대저대교 대안노선(1∼4안)

[낙동강유역환경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환경영향평가서 조작 의혹 논란에 휩싸였던 부산 대저대교에 대한 대안 노선이 공개되자 부산시와 환경단체 모두 반발하고 나섰다.

낙동강유역환경청은 '대저대교 노선선정을 위한 겨울 철새 공동조사·평가 협약'에 따라 큰고니 도래기 서식현황 등을 조사한 결과 대저대교에 대한 4개의 대안 노선을 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부산 대저대교는 '식만∼사상 간 도로' 중 낙동강을 횡단한다.

환경청이 제시한 대안 노선 4개는 당초 계획 노선의 상류로 우회하는 1개 노선과 하류로 우회하는 3개 노선이다.

상류로 우회하는 1개 노선은 위치상 수관교와 가깝다.

하류 우회 노선 중 1개는 공항교차로까지 연장해 기존 종점과 만나고, 또 다른 1개 노선은 공항교차로까지 연장해 신규 종점과 만난다.

나머지 1개는 위치상 경전철과 근접한다고 환경청은 밝혔다.

환경청은 큰고니 등 철새 서식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하도록 핵심 서식지인 대저생태공원 남측 신덕습지 일원을 우회하고, 교량으로 인한 큰고니 이동 장애를 줄이는 방안에 초점을 맞췄다.

큰고니는 낙동강 하류 지역에 도래하는 대표적인 겨울 철새로 멸종위기야생생물 Ⅱ급, 천연기념물로 지정돼 있다.

환경청 관계자는 "부산시 기존 계획노선이 큰고니 이용 빈도가 높은 핵심 서식지를 통과하고, 교량의 존재가 먹이터로 접근하는 큰고니의 비행을 방해한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앞서 환경영향평가 부실 의혹 등으로 갈등을 빚어온 부산시와 환경단체는 지난해 12월 '겨울철새 공동조사·평가협약'을 체결했다.

해당 협약에 따라 조사위원들은 겨울 철새 도래기 동안 낙동강 본류 구간의 큰고니 서식 현황을 조사했다.

이번에 제시된 대안 노선 4개는 해당 조사에 따른 결과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낙동강유역환경청이 제시한 대안 중 1개를 선정한 뒤 환경영향평가서를 재작성, 평가를 진행해야 한다.

이를 두고 부산 환경단체는 대저대교 대안 노선 안에 공동 조사 결과가 반영되지 않았다며 반발했다.

습지와새들의친구 관계자는 "환경청이 제시한 대안 중 2안은 부산시가 제시한 안과 거의 차이가 없다"며 "환경청 대안대로 다리를 건설하면 서식지가 파편화(破片化)돼 큰고니 서식이 불가능하게 된다는 것을 이미 공동조사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책회의를 통해 공동조사 정확한 결과와 환경청 제시 대안의 문제점, 향후 계획 등을 알릴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부산시 역시 4개 대안 모두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시는 4개 대안 모두 환경적 피해를 가중할 뿐 아니라 도로 선형 불량으로 교통사고를 유발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시 관계자는 "사업비 초과 소요로 경제적 이익 측면에서도 사업 추진이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 부산시는 해당 대안 노선들을 전문가 집단에 맡겨 검토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해당 노선의 타당성을 다시 한번 더 검토해 환경청과 논의할 계획"이라며 "객관성, 타당성 등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psj1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