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 3분기 77만2천명 추가접종…집단면역 형성 기대

송고시간2021-06-26 09:01

beta

충북 도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는 가운데 3분기 이후 집단면역 형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26일 충북도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기준 도민 50만1천411명이 1차례 이상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

3분기에는 77만2천명을 대상으로 접종을 이어갈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민 80% 접종 가능…사업장 자체접종·지자체 자율접종 병행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 도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는 가운데 3분기 이후 집단면역 형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집단면역 (PG)
집단면역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26일 충북도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기준 도민 50만1천411명이 1차례 이상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

전체 도민(160만명)의 31.3% 정도가 주사를 맞은 셈이다.

3분기에는 77만2천명을 대상으로 접종을 이어갈 계획이다.

우선 7월에는 이달 예약자 중 미접종자 1만명, 교육·보육 종사자 및 대입 수험생 3만8천명, 50대 장년층 20만7천명에 대한 접종에 들어간다.

8월부터는 40대 이하(18∼49세) 51만7천명의 접종이 시작된다.

특히 3분기 접종 때는 2차 접종대상자의 백신 교차접종이 가능해진다.

1차 때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은 2만2천35명이 2차 때 화이자 백신을 맞을 수 있다.

생산공장 중 24시간 가동이 필요한 사업장은 자체접종이 이뤄진다. 청주 소재 SK하이닉스(1만3천명)가 이에 해당한다.

인구구성, 산업구조 등 지자체별 특성과 집단감염 발생 가능성 등 방역 상황을 고려한 지자체의 자율접종도 병행한다.

지자체 자체 계획에 따라 시도별 배정물량 범위 내에서 사회 필수인력, 고위험군, 접종 소외계층 등 백신을 배정할 대상과 접종 우선순위를 결정할 수 있다.

접종은 보건소나 각 지역 예방접종센터에서 이뤄지며 구체적인 접종 일정은 백신 도입 상황에 따라 정해질 예정이다.

충북도가 목표한 대로 백신 접종이 이뤄지면 도민의 최대 80% 정도가 1차례 이상 백신을 맞게 된다.

도내 집단면역 형성을 기대할 수 있는 수치다.

전문가들은 인구의 약 75%가 백신 접종을 마치면 집단면역이 형성돼 일상 회복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충북도 관계자는 "2분기 백신 접종 결과 먼저 주사를 맞은 고령자 중 확진자가 줄고 치명률이 급감하는 예방효과를 확인했다"며 "백신 수급 상황에 따라 시기, 방법, 대상인인 등이 변경될 수 있지만, 집단면역 형성을 위해 접종을 차질없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jeon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